경찰이 그제부터 박영수 특별검사팀을 상대로 신변보호에 들어갔다. 박근혜 대통령을 옹호하는 단체 회원들이 박영수 특검의 집 앞으로 몰려가 “몽둥이맛을 봐야 한다”고 위협한 데 따른 조치다. 경찰은 앞서 22일부터 이정미 헌법재판소장 권한대행 등 헌재 재판관 전원을 대상으로 밀착경호하던 터라 더욱 긴장하고 있다. 그제는 한 20대가 ‘박사모’ 홈페이지에 이 소장대행을 해치겠다는 글을 올렸다가 수사가 시작되자 자수하는 일까지 발생했다. 평화적인 촛불집회로 세계의 찬사를 받은 나라에서 최고재판소의 재판관들과 특검이 테러 위협에 시달리는 어처구니없는 상황이 벌어지고 있다.

친박세력의 헌재 재판관과 특검팀에 대한 위협은 위험수위를 넘은 지 오래다. 정광용 박사모 회장은 그제 탄핵반대 집회에서 “박 대통령이 탄핵되면 아스팔트에 피를 흘릴 것”이라며 “문재인이 혁명을 말했는데 우린 혁명을 넘어서는 참극을 일으킬 것”이라고 외쳤다. 변희재 미디어워치 대표는 대놓고 이정미·강일원 재판관을 겨냥해 “당신들의 안위를 누구도 보장해주지 못한다”고 협박했다. 이쯤 되면 단순한 말뿐인 위협으로 넘길 수 없다. 이정미 헌재 소장대행 살해 위협도 구체적인 범행 계획은 없었던 것으로 드러났지만 실제 수사가 진행되지 않았다면 결과가 어떻게 됐을지 알 수 없다. 더욱 놀라운 것은 말려야 할 탄핵반대 단체 지도부가 오히려 이를 부추기고 있다는 점이다. 언제 어디서 폭력사태가 일어날지 모를 만큼 우려스러운 상황이다.

지난 7일 서울 강남구 코엑스 앞에서 열린 ‘오직 정의와 진실이 이길 수 있도록 선동과 왜곡 탄핵 기각을 위한 국민총궐기 대집회’에서 보수단체 회원들이 구호를 외치고 있다. 연합뉴스

헌법재판관과 특검에 대한 위협은 용납할 수 없는 반사회적, 반문명적 행위이다. 친박단체들이 자신들의 탄핵반대 논리가 빈약하다는 것을 스스로 드러내는 격이다. 이상한 것은 정부의 태도이다. 불법적 행태에 대해 자제를 요청하고 엄단을 경고해야 마땅한데 아무런 조치도 취하지 않고 있다. 틈만 나면 법질서를 강조하는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도 침묵하고 있다. 방조 의혹이 제기될 수밖에 없다.

탄핵심판 선고일이 다가오면서 수구단체 집회장에서는 테러를 부추기고 내란을 선동하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친박단체들은 오는 3·1절에 총동원령을 내린 상태다. 이미 친박단체 집회 현장에서는 심심찮게 폭력들이 나타나고 있다. 참가자 수가 훨씬 많아지면 어떤 행동을 할지 알 수 없다. 정부는 더 큰 혼란이 벌어지지 않게 극우세력의 망동을 제지해야 한다. 유신의 망령을 불러낸 것도 모자라 우익 테러를 자행하던 해방 후로 시대를 되돌리자는 건가.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Related Posts Plugin for WordPress, 

Blogger...
Posted by KHro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