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탑승객의 기내 난동과 승무원들의 미숙한 대응이 국제적인 망신거리가 되고 있다. 당시 현장에 있던 미국의 유명 팝 가수 리처드 막스는 지난 20일 페이스북에 “항공기 내에서 한 사이코 승객이 4시간 동안 승무원들과 승객을 공격했다”며 글과 사진을 게재했다. 그리고 “나와 다른 승객이 나서서 상황을 제압했다”며 “승무원들의 대응은 미숙했고 대비도 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중소기업 사장의 아들 임모씨(34)는 지난 20일 베트남 하노이를 출발해 인천공항으로 가는 비행기에 탑승했다. 그는 탑승하기 전에 술을 마신 상태였으며 비행기에서 양주 2잔을 더 마셨다고 한다. 난동은 그가 자신의 질문에 대꾸를 하지 않는 옆 좌석 승객을 때리면서 시작됐다. 그리고 막스 등 승객들이 합세해 평정할 때까지 막무가내로 활개를 쳤다는 것이다. 그는 일어나 앞 좌석을 발로 차는가 하면, 고함을 지르며 승객들을 불안케 했다. 그리고 큰소리로 욕설을 내뱉고 여승무원의 배를 발로 찼다. 제지하는 정비사의 얼굴에는 수차례 침을 뱉었다. 그리고 “너희 매출이 어디서 나오는 줄 아느냐”며 승무원들을 종 다루듯 했다. 그는 지난 9월에도 비행기 의자를 파손한 전력이 있다고 한다.

사진 출처:리처드 막스 트위터

승무원은 이런 난동을 신속하게 제압하고 기내를 안정시킬 책임이 있다. 항공기는 첨단기술이 적용돼 있지만 아주 불안정한 수송수단이다. 항공기의 밀폐된 공간에서는 사소한 잘못으로도 탑승객 전원의 생명이 위태로울 수 있다. 바늘구멍만 한 실수도 용납될 수 없다. 비상상황 때 필요한 조치들이 신속하고 안전하게 이뤄져야 하는 것은 바로 그 때문이다. 그런데 승객들이 4시간 동안 불안에 떨었다는 것은 분명 승무원의 책임이다. 대한항공 측은 “매뉴얼대로 했다”고 주장한다. 하지만 돌발상황을 장시간 관리 못할 매뉴얼이라면 차라리 없는 편이 나을 것이다. 

이번 사건을 계기로 항공안전 관련 법·제도가 현실에 맞는지 검토해야 한다. 난동을 부린 임씨의 경우 항공보안법상 기껏해야 벌금 1000만원이라고 한다. 미국에서는 기내 난동은 최대 20년까지 징역형에 처할 수 있다. 최근 기내에서 소란을 피운 한국인 치과의사가 미국 법원에 의해 징역 3년형에 처해진 바 있다. 법이 무르면 지키지 않는다. 그리고 항공사들은 승무원들을 상대로 재교육에 나서 조롱거리가 되지 않도록 해야 한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Related Posts Plugin for WordPress, 

Blogger...
Posted by KHross

“전화번호가 어디서 공개된 거예요?”(나경원) “페이스북인지 뭔지….”(박인숙)

‘민중의소리’에 따르면 지난 2일 새누리당 비상시국위원회에서 박인숙 의원은 나경원 의원에게 이런 푸념을 늘어놨다. ‘탄핵에 찬성하라’는 문자메시지가 하루에 300통 이상 들어온다는 것이다. 그런데 발단이 된 소셜미디어 페이스북은 처음 들어본다는 듯한 말투가 인상적이다.

사건은 더불어민주당 표창원 의원으로부터 시작됐다. 표 의원은 페이스북에 박근혜 대통령 탄핵안에 대한 새누리당 의원들의 입장을 탄핵 반대, 눈치보기/주저, 찬성으로 나눠 실명 게재했다. 이어 한 시민이 새누리당 의원들의 명단과 탄핵 찬반 여부, 과거 이력과 휴대전화 번호를 구글스프레트시트로 정리해 공개했고 소셜미디어와 커뮤니티에 확산됐다.곧바로 의원들의 휴대전화는 불을 뿜었다. 새누리당 김무성 전 대표의 휴대전화에는 부재중 전화 수백 건에 문자메시지가 1000건이 넘게 쌓였다. 의원들은 ‘카톡 감옥’에 불려가기도 했다. 한 누리꾼은 새누리당 의원들을 단체 카카오톡 대화방에 초대해 ‘박근혜 탄핵하세요. 창피합니다’라는 메시지를 보냈다. 의원들은 곧 퇴장했지만 다시 초대해 ‘답변하라’고 다그쳤다.

새누리당은 휴대전화 번호 유출을 수사의뢰했다. 새누리당 민경욱 의원은 표 의원을 고소하겠다고 나섰다. “하이테크는 좋고 편리한 점도 있지만 불편한 점도 많다. 홍위병을 앞세운 문화혁명이 떠올랐다.” 새누리당 정진석 원내대표는 노골적으로 불만을 표출했다. 의원들은 ‘불편’하겠지만 시민들은 ‘좋고 편리한’ 게 아닐지. 표 의원은 명단 공개 후 “의원님들이 개별적으로 입장을 변경 표시해 달라고 요구를 주셨다”고 말했다. ‘하이테크’가 만들어낸 직접 민주주의의 풍경이다. 한 시민은 표 의원 페이스북에 이런 댓글을 달았다. “자기들은 선거 때 무차별 문자 보내면서 당해보니 싫대요? 똥물을 퍼붓고 싶은 심정인데, 문자나 보내며 참고 있는 걸 모르나 보죠??”

황경상 기자 yellowpig@kyunghyang.com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일반 칼럼 > 지금 SNS에선' 카테고리의 다른 글

손씻기  (0) 2016.12.19
보통 남자  (0) 2016.12.12
선거 땐 자기들도 ‘문자 폭탄’ 보내놓고  (0) 2016.12.05
‘국뽕’  (0) 2016.11.28
촛불과 밀레니얼 세대  (0) 2016.11.21
폭력·비폭력·반폭력  (0) 2016.11.14
Related Posts Plugin for WordPress, 

Blogger...
Posted by KHro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