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창 동계올림픽 고위급 대표단 단장 자격으로 8일 한국을 방문하는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의 방한 일정이 북한압박에 집중돼 있다. 펜스 부통령은 북한에 억류됐다가 사망한 오토 웜비어의 부친을 초청해 올림픽 개회식에 함께 참석할 예정이다. 방한 중에는 천안함기념관을 방문하고, 서울에서 탈북자들과의 간담회를 연다. CNN은 “펜스 부통령이 올림픽 기간 중 북한이 외부 세계와의 관계를 정상화하려는 어떠한 시도도 막아내며 김정은을 향해 단호한 메시지를 전달”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이런 일정대로라면 펜스의 방한은 미국을 대표해 올림픽을 축하하러 오는 게 아니라 북한을 자극해 도발을 유도하려는 정치 이벤트를 위한 것으로 볼 수밖에 없다. 웜비어 부친의 개회식 참석은 그 자체로 정치적 시위나 다름없다. ‘어떠한 시위 또는 정치적, 종교적, 인종적 선전전도 올림픽이 열리는 곳에서 금지된다’는 올림픽 헌장 50조에도 어긋난다. 미국 청년 웜비어를 불법 감금해 사망에 이르게 한 잘못의 책임은 엄중하게 물어야 하지만 이를 굳이 올림픽 현장에서 부각하려는 것이 온당한 처사일까.

국제사회는 지난해 올림픽과 패럴림픽을 전후로 적대행위를 하지 말자는 유엔 결의를 채택했다. 한·미 양국이 북한의 올림픽 참가를 위해 합동훈련을 중단하기로 것도 이 결의를 존중했기 때문이다. 그러나 지금의 미국은 무기만 들지 않았을 뿐 적대행위는 계속하겠다는 태세다. 주최국인 한국으로서도 불편하고 불쾌하다. 이미 북한은 국제사회의 고강도 제재를 받아왔고, 미국이 부과하는 별도의 독자제재까지 받고 있다. 올림픽 기간에 특별히 더 북한을 압박하고 자극할 이유가 있는가.

미국은 북한이 평창 올림픽을 선전의 장으로 활용하고, 한국과 국제사회가 북한의 ‘매력공세’에 빠져 대북 제재 고삐가 헐거워질 가능성을 우려하는 것 같다. 하지만 한국은 미국 이상으로 북핵 문제의 심각성을 느끼고 있다. 아이스하키 단일팀 논란에서 보듯 평균적인 한국민의 대북감정도 썩 좋지는 않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한반도 평화와 전쟁방지를 위해 북한의 올림픽 참가를 통해 남북과 북·미가 대화에 나서는 게 최선이라고 판단한 것이다. 북핵 문제 해결의지가 있다면 펜스는 올림픽 기간 중 자극적 언행을 삼가야 한다. 그리고 가능하다면,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과 만나 대화의 물꼬를 트기 바란다.

Related Posts Plugin for WordPress, 

Blogger...
Posted by KHross

여야는 7일 국회 본회의를 열어 ‘평창 동계올림픽의 성공적 개최를 위한 결의안’을 처리하기로 합의했다. 국회는 1988년 서울 올림픽 당시 4당 원내총무의 합의로 정쟁을 중단했던 전례가 있다. 평창 동계올림픽은 88 올림픽과 2002년 월드컵 대회에 이어 대한민국의 브랜드를 세계에 알리고 국가 위상을 높일 수 있는 천금 같은 기회다. 대회 17일 동안 70억 세계인의 이목이 평창에 쏠릴 것이다. 개최국으로서 정부와 정치권, 시민들이 한마음 한뜻으로 단결해 당당하고 성숙한 모습을 보일 때 세계인들은 아낌없는 박수를 보낼 것이다. 여기에 남과 북이 함께하는 건 금상첨화다. 개회식을 불과 이틀 앞두고 나오는 성공 결의문은 때늦은 감이 있지만 다행이다.

중요한 것은 진정성이다. 보수야당은 연일 평창 올림픽에 색깔론을 덧씌우고 극단적 종북몰이를 하며 도 넘은 정치공세를 펼치고 있다. 자유한국당은 대표부터 원내대표, 대변인을 가리지 않고 ‘평양올림픽’ 운운하며 황당하고 무책임한 선동을 멈추지 않고 있다. 여기에 일부 국민의당·바른정당 의원들까지 총리·장관을 상대로 “북한 대변인이냐”고 다그치는 등 막말 공세에 가세하고 있다. 한손으로 평창 성공을 다짐하면서, 다른 한손으로는 평창 올림픽을 비하하는 모순은 어떻게 받아들여야 하나. 

한국당은 이명박 정부 시절인 2011년 남북 단일팀의 근거가 되는 ‘2018 평창동계올림픽대회 및 장애인동계올림픽 지원 등에 관한 특별법’을 통과시켰다. 특별법 제85조는 ‘국가 또는 지방자치단체는 남북화해와 한반도 평화증진을 위하여 남북 단일팀 구성에 관하여 북한과 협의할 수 있다’고 명시돼 있다. 이 법에 따라 남북합의가 이뤄진 것이다. 2014년 인천 아시안게임 당시 새누리당 의원들은 북한과 일본 여자 축구 결승전에서 ‘우리는 하나다’라는 현수막을 들고 북한 선수단과 함께 북한팀을 응원한 적도 있다. 내가 하면 ‘평화올림픽’이고, 남이 하면 ‘빨갱이 올림픽’이란 식이다. 시대가 바뀌고 시민의 정치적 의식도 성숙한 지금 지구촌 축제에 케케묵은 색깔론을 들이대는 공세가 먹힐 리 없다. 다만 이런 상식 이하의 정치적 구호가 난무하면서 자칫 올림픽에 대한 관심이 식지는 않을지 걱정이다.

이제 평창 올림픽에 참가하는 92개국 3000명에 이르는 선수들이 속속 입국하고 있다. 21개국 26명의 정상급 인사도 평창을 찾는다. 오랜만에 찾아온 소중한 기회다. 대회를 성공적으로 치르고 한반도 평화도 조성해야 한다. 국가적 책무이고 민족의 염원이다. 그러자면 힘을 모아야 한다. 야당은 올림픽 기간만이라도 자중하기 바란다.

Related Posts Plugin for WordPress, 

Blogger...
Posted by KHro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