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에서 여론조사가 선거에 본격적으로 활용되기 시작한 것은 1980년대 중반부터다. 최병렬 전 한나라당 대표는 민정당 국책연구소 부소장 시절 자신과 김행 연구원이 가장 먼저 여론조사 기법을 도입했다고 여러 차례 술회한 바 있다. 그 국책연구소의 전통을 이어받은 것이 자유한국당의 싱크탱크인 여의도연구원이다. 하지만 아무리 과학적인 기법을 도입했다 해도 여론조사가 매번 정확할 수는 없다. 2002년 16대 대선 당시 한나라당 이회창 후보가 ‘숨어 있는 5%’를 믿었다가 낭패를 본 것이 대표적이다.

선거에서 여론조사가 주목받는 것은 기정사실화 효과 때문이다. 특정 후보 지지세가 확인되면 표가 그쪽으로 쏠리는 경향이 있다. 한국에서는 투표일 6일 전부터 여론조사 공표가 금지된다. 그러니 후보들로서는 대세론이 고착화하는 것을 막기 위해 ‘깜깜이 기간’ 전에 여론조사 지지율을 끌어올리는 데 목매지 않을 도리가 없다. 선거관리위원회가 설문 방법과 문항 전체를 공개하도록 강제한 것도 문항을 조작하거나 수치를 보정해 지지를 유도하는 것을 막기 위한 조치이다. 이번 선거에서 선관위 기준을 위반한 여론조사가 118건에 달한다고 한다. 여론조작 의심을 받는 한이 있더라도 지지율 높이기에 나선 후보들의 절박성을 보여준다.

하지만 최근 여론조사에서는 조작보다 여론조사 기법의 한계가 더 눈에 띈다. 10%에도 미치지 못하는 응답률이 정확성을 크게 떨어뜨리고 있다. 여기에 확증편향 심리까지 더해지면 말할 것도 없다. 16대 대선 막판 이회창 캠프에 합류했던 윤여준 전 의원은 “대선 보름 전 승부는 기울어 있었다. 여론조사가 과학이라는 점을 인정한다면 이 후보가 결코 이길 수 없는 상황이었다”고 회고했다.

한국당 홍준표 대표가 5일 “방송사들이 왜곡된 여론조사로 우리 지지층이 아예 투표를 포기하게 하려고 난리 치고 있다”고 주장했다. 전날 방송 3사 여론조사 결과 국회의원 재·보선이 치러지는 12곳에서 한국당 후보가 전패하는 것으로 나오자 여론조작 가능성을 제기한 것이다. 여론조사의 기정사실화 효과를 차단하기 위한 방책이다. 드러난 표는 무시하고 숨은 표만 찾는 것은 한국 보수의 전통인가.

<이중근 논설위원>

 

Related Posts Plugin for WordPress, 

Blogger...
Posted by KHross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6월 지방선거 지원유세 포기를 선언했다. 예견됐던 일이다. 그간 한국당 후보들은 네거티브 이미지가 강한 홍 대표의 지원이 표 확장에 도움이 안된다고 보고 노골적으로 피하는 태도를 보여왔다. 홍 대표는 선거운동이 시작된 지난달 31일부터 포항, 성남, 천안, 부산, 울산에서 지원유세를 했지만 광역단체장 후보들은 이런저런 이유를 들어 얼굴조차 내밀지 않았다고 한다. 그의 지원유세 중단은 그를 기피하는 이른바 ‘홍준표 패싱’에 결국 백기를 들었다고 볼 수 있다. 후보들이 당 대표를 공공연하게 멀리하는 것은 정치판에서 듣도 보도 못한 현상이다. 제1야당 대표가 전국 단위 선거를 열흘 남겨놓고 지원유세를 포기한, 정치사상 초유의 일이 펼쳐지고 있는 것이다.

그런 홍 대표는 지원유세를 중단한 다음 날 난데없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을 비판했다. 그는 페이스북에 “미·북 회담이 이상한 방향으로 흘러가고 있다”면서 “외교도 장사로 여기는 트럼프 대통령은 그간 호언장담하던 북핵 폐기는 간데없고, 한국의 친북 좌파 정권이 원하는 대로, 한국에서 손을 떼겠다는 신호라고 볼 수밖에 없다”고 했다. 그는 북·미 정상회담 과정에 대해서도 “대한민국 최악의 시나리오”라고도 했다. 지방선거를 맞아 안보 이슈를 내세웠다가 먹히지 않자 다시 경제심판론을 부각시키더니, 이번엔 미국 대통령까지 도마에 올린 것이다. 홍 대표는 올 초 미국을 직접 찾아 전술핵 도입을 주장하고, 평창 올림픽 때는 ‘평양 올림픽’이라는 어이없는 주장으로 국제적 망신을 산 바 있다.

홍 대표의 연이은 막말과 좌충우돌식 돌출행동, 강경보수를 넘어 극우로 대변되는 정치성향 등은 이미 신물이 날 만큼 지적받아 왔다. 한국당 후보들이 그의 방문에 손사래를 치는 것도 이런 민심 이반을 잘 알고 있기 때문일 것이다. 현실에 눈감은 지나친 이념 공세는 건강한 보수층은 물론 그나마 남은 지지자마저 등을 돌리게 하고 있다. 국내서도 모자라 한술 더 떠 이제는 국제적으로도 보수의 고립을 자초하고 있으니 더욱 할 말이 없다.

시민을 좌우로 편가르기하고, 친미주의 아니면 빨갱이로 몰아 자신들의 지분을 손쉽게 가져갔던 시대는 지났다. 우리는 지금 정치적 자산으로 여기던 모든 것을 잃고, 스스로 세상으로부터 고립되고 있는 낡은 보수의 추락을 목격하고 있다.

 

Related Posts Plugin for WordPress, 

Blogger...
Posted by KHro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