춘추시대 노나라에 맹지반이라는 인물이 있었다. 그는 제나라와의 전쟁에 패하여 후퇴할 때 맨 마지막으로 성문에 들어오며 “말이 하도 달리질 못해서 뒤처지고 말았네”라고 말했다. 이를 두고 공자는 자신의 공을 자랑하지 않은 점을 높이 쳤다. 전쟁에 져서 도주한 것에 불과한데 이렇게 칭찬한 이유가 무엇일까? 패배와 후퇴가 불가피한 상황에서는 후미에서 추격해 오는 적과 상대함으로써 퇴각하는 아군을 보호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 이는 가장 용감한 사람만이 할 수 있는 일이다. 맹지반은 사람들이 그 공을 높이는 것을 원치 않아서, 자신이 의도적으로 후미에 선 것이 아니라 말 때문에 어쩔 수 없이 그리 된 것이라고 말한 것이다.

일러스트_김상민 기자

남다른 노력을 기울여 공을 세우고서도 스스로 겸손하여 자신을 낮추는 것을 두고 ‘노겸(勞謙)’이라고 한다. <주역> 64괘 중의 하나인 ‘겸(謙)’의 세 번째 효, 즉 아래위로 다섯 개의 음효 사이에 끼어 있는 유일한 양효에 붙은 말이다. 겸괘는 산이 땅 아래에 있는 형상이다. 자신의 크고 높은 덕을 드러내지 않고 남에게 굽힌다는 뜻이 담겨 있다. 겸양은 미덕일 뿐 아니라 실리이기도 하다. 가득 찬 것은 덜어내고 모자란 것은 채워 주는 이치는 하늘과 땅만 그런 게 아니다. 차서 넘치는 이는 사람에게도 미움을 받고 귀신의 해를 입기 마련이라 했다. 마지막까지 온전하려면 한없이 낮추고 비울 일이다.

덕성과 능력을 지니고 있으면서 자신을 낮추고 비우는 삶, 참으로 훌륭하지만 쉽지 않은 일이다. 남이 알아주기 전에 자신이 먼저 생색을 내고 싶은 것이 인지상정이다. 오히려 적절한 자기 과시야말로 성공의 요인이라고 여겨지기도 한다. 그러나 아무리 선의와 노력으로 이룬 일이라 하더라도 그것이 자기 자랑으로 이어지면 독선과 아집으로 변질될 뿐이다. 개인만이 아니라 집단이나 정권 역시 마찬가지다. 쉬지 않고 변화하는 사회 속에서 독선과 아집에 빠지지 않기 위해서는 자신을 낮추고 전문가의 조언을 경청하는 자세를 잠시도 놓지 않아야 한다. 정책 결정에 있어서 전문가의 신중한 공적 보고들이 아무렇지도 않게 무시되는 일들이 비일비재하게 들려온다. 겸양과 개방을 결여한 폐쇄된 선의와 노력의 끝은 참담할 수 있다. 노겸한 군자라야 끝까지 아름다울 수 있다.

<송혁기 | 고려대 한문학과 교수>

'일반 칼럼 > 송혁기의 책상물림' 카테고리의 다른 글

끝이 좋으려면  (0) 2019.03.13
차이와 포용  (0) 2019.02.27
밤샘과 즐거움  (0) 2019.02.13
화국과 국위 선양  (0) 2019.01.23
마천과 여주  (0) 2019.01.09
넓고 굳세게 멀리까지  (0) 2018.12.27
Related Posts Plugin for WordPress, 

Blogger...
Posted by KHro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