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10일 이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하지 않으면서 국내 코로나19 환자는 28명에 머물렀다. 반면 완쾌돼 퇴원한 환자는 모두 7명이 됐다. 조만간 병원문을 나서는 확진자도 계속 늘어날 것이다. 국내 코로나19 방역은 안정적인 방역체계 안에서 통제되고 있다고 할 수 있다. 코로나19에 대해 지나친 공포감을 갖지 않아도 될 것 같다. 그렇다고 안심할 단계는 아니다. 중국의 코로나19 사망자와 확진자는 여전히 증가하고 있다. 방역 전문가들은 이달 말이 되어야 확산세가 꺾일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우리 질병관리본부도 ‘정점을 지났다’고 판단하기에는 이르다고 분석한다. 계속 상황을 예의주시하며 방역의 끈을 놓아서는 안된다. 

국내 코로나19 관리의 마지막 관문은 대학가가 될 수 있다. 개학을 앞두고 중국 유학생들이 대거 입국하기 때문이다. 문제는 대학들의 대책이 통일된 기준이 없이 주먹구구식으로 이뤄지고 있다는 점이다. 교육부가 파악하고 있는 중국 국적 유학생은 7만1000여명이다. 대부분 대학들은 개학을 연기하거나 중국 유학생을 최장 2주 동안 기숙사에 머물게 하면서 감염 여부를 확인한 뒤 수업에 참여시킬 방침이다. 그러나 식당 등 학생활동 공간 격리를 놓고는 대학마다 엇갈리고 있다. 또 기숙사에 입소하지 못한 자취생들에게는 자율 격리를 권고하고 있지만, 제대로 관리될지 불투명하다. 

교육부가 13일 중국 입국 유학생 지원·관리를 위해 정부·지자체·보건당국의 공동 관리방안을 마련하고 지자체와 대학의 협조를 당부했다. 코로나19 의심환자 발생에 대비해 대학-지자체 간 핫라인을 구축하고, 기숙사 등 수용능력이 부족한 대학이 협조를 요청할 경우 지자체에서 중국 유학생 숙박시설을 제공해 등교중지 기간에 활용토록 한다는 것이다. 또 지자체에 대학 기숙사, 대학생 밀집지역에 대한 체계적인 방역도 당부했다. 시의적절한 조치다. 교육부의 유학생 대책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뿐 아니라 중국인에 대한 혐오와 차별을 줄이는 데도 도움이 될 것이다. 중국에는 국내 중국 유학생만큼 많은 한국인 유학생이 있다. 인종주의는 양국 관계를 악화시킬 뿐이다. 감염병 진원지라고 중국인을 차별하고 배제해선 안된다. 철저한 검역·방역을 거친 뒤 함께 가야 한다. 우리가 먼저 그들을 껴안을 때 그들도 환대로 화답할 것이다.

Related Posts Plugin for WordPress, 

Blogger...
Posted by KHross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