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시상식이나 운동경기가 끝나고 인터뷰에서 시상자나 선수들이 흔히 “감사의 말씀을 드리고 싶다”고 말한다. 

그런데 ‘싶다’는 현재의 확정적이거나 단정적이 아닌, 미래의 막연한 희망이나 바람 또는 미래의 걱정과 근심을 내포하는 말이다. 

따라서 이런 경우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라고 단정적으로 말해 미래의 소망이나 차후의 유보가 아닌 현재 자신의 감정을 직설적으로 표현하는 것이 맞다.

비슷한 예로 “좋다” 또는 “맛있다”라고 하면 될 것을 애매한 표현인 “좋은 것 같다” 또는 “맛있는 것 같다”고 말하는 사람도 많다. ‘같다’는 ‘그런 부류에 속한다’ 또는 ‘추측이나 불확실한 단정을 나타내는 말’로 쓰인다.

직설적인 표현은 뒤로 감춘 채 ‘그럴 수도 있지만 혹시 아닐 수도 있다’라는 모호함을 표현하는 것이다. 자신이 직접 경치를 보거나 음식을 맛보고 난 뒤의 느낌이나 판단이라면 “좋아요”나 “맛있어요”라고 해야 옳다.

모든 말과 언어는 정해진 문법과 사용법에 따라 그 상황과 용도에 알맞게 사용돼야 한다. 

교육 당국은 언어 사용 실태를 조사해 개선 방안을 모색하고 언어문화 개선 운동, 홍보 및 캠페인 전개 등 다양한 노력을 기울여야 할 것이다. 

일상생활에서의 잘못된 언어 사용이 우리말의 건전한 발전을 가로막는 걸림돌이 된다는 점을 우리 모두 자각할 수 있기를 바란다.

<김은경 서울 동대문구>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