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윤석열 정부가 제시하는 스포츠 정책 비전은 ‘모두를 위한 스포츠, 촘촘한 스포츠 복지 실현’이다. 온 국민이 스포츠를 즐기고, 스포츠의 가치를 함께 누리는 사회를 만들겠다는 뜻이다.

‘2021년 국민생활체육조사’에 따르면 우리 국민의 ‘생활체육참여율’은 60.8%다. 즉 주 1회, 30분 이상 규칙적으로 스포츠 활동을 한 인구가 열 명 중 여섯 명이니, 열 명 중 네 명은 규칙적인 스포츠 활동을 하지 않는다는 의미다. 이에 정부는 국민이 건강한 삶을 영위할 수 있도록 어느 생애주기 단계에서도 스포츠 활동에 참여할 수 있는 여건을 조성하고 유인책을 마련할 계획이다.

생애주기별 스포츠 활동의 정착을 위한 첫 단추는 학교체육 활성화다. 유·청소년기는 신체 발달이 이루어지고 운동 습관이 형성되는 시기로, 이 시기의 운동 경험이 평생을 좌우한다. 학생들이 스포츠와 친해지고 규칙적인 스포츠 활동을 평생 이어갈 수 있도록 학교체육 강화를 최우선 과제로 추진해야 하는 이유다. 학교체육 강화 정책의 골자는 체육수업, 창의적 체험활동 등의 정규 수업과 학교스포츠클럽에서 다양한 스포츠를 경험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다. 교육부와의 협업을 통해 체육단체와 스포츠클럽이 보유하고 있는 전문 지도자, 시설, 프로그램이 초등학교부터 점차 전국의 학교에 보급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일반 국민, 직장인들은 집이나 직장 가까이에 있는 스포츠클럽에서 스포츠 활동에 참여할 수 있다. 6월부터 ‘스포츠클럽법’이 시행됨에 따라 문화체육관광부는 17개 시·도체육회가 지역 여건에 맞는 프로그램을 자율적으로 구성하고, 지역 주민들은 정부가 지정하는 지정스포츠클럽의 회원이 되어 다양한 종목의 수준별 프로그램에 참여해서 전문 지도자의 강습을 받을 수 있게 지원한다. 스포츠클럽의 활성화는 은퇴선수들의 일자리 창출에도 크게 이바지할 것이다. 또한 스포츠 참여를 장려하기 위해 전국 76개 ‘국민체력100센터’에서 정기적인 체력인증을 받거나 스포츠클럽 활동 인증을 하면, 스포츠클럽에서 현금처럼 사용 가능한 마일리지 포인트를 제공하는 ‘스포츠 마일리지 제도’ 시행도 준비 중이다.

통계청 자료에 따르면 2021년 기준 우리나라 65세 이상 노령층 인구는 전체 인구의 16.5%이며 2025년에는 20.3%에 이를 것이라고 한다. 고령화 추세에 발맞추어 ‘시니어 친화형’ 국민체육센터 건립 지원을 추진한다. 노령층에 적합한 종목을 중심으로 시설을 설계하고, 노인특화 운동기구와 건강증진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국민체력100센터’를 통한 노령층의 체력인증과 맞춤형 운동 처방도 활성화해나갈 계획이다.

생활스포츠의 참여 증가는 전문스포츠 역량 강화와도 밀접히 관련된다. 전문스포츠와 생활스포츠 간 선순환체계 구축은 스포츠 정책의 오랜 숙제였다. 학교운동부에 대한 지원을 강화함과 동시에, 스포츠클럽에서 활동하는 생활체육인이 전문 선수로성장할 수 있도록 전문선수반 등 선수 발굴 경로를 다변화하고자 한다. 선수들의 선발과정은 물론 성장 단계별로 스포츠과학 지원을 받을 수 있도록 지원을 확대하고, 실업팀에 대한 운영 지원도 확대해나갈 계획이다. 장애인·비장애인 국가대표 선수, 지도자, 트레이너에 대한 처우를 개선하고, 체육인의 복지 향상을 위해 경력주기에 맞춰 창업, 교육 등을 체계적으로 지원한다. 전문선수들의 빛나는 활약은 다시 생활스포츠 활성화로 이어질 수 있을 것이다.

윤석열 정부는 체육인의 정책 참여를 제도적으로 보장하기 위해 현재 정부위원으로만 구성된 국가스포츠정책위원회에 민간 체육 전문가들을 추가한다. 현장의 목소리에 더 귀 기울이고 체육인들이 자부심을 갖고 훈련에 매진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며, 스포츠 정신과 가치를 모든 국민이 함께 누리는 사회를 만들기 위해 노력할 것이다.

 

 

조용만 문화체육관광부 2차관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