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코로나19 사태 속에서 수많은 식품업체들이 경영난을 겪고 있다. 지난 5월 코로나19 대응대책 수립을 위해 식품업체 1000여개소를 대상으로 의견을 청취했다. 응답한 회사의 95.4%가 피해를 호소했다. 57%가 전년 대비 매출 감소(20% 이상)를 예상했다. 40%가 경영 여건 회복에 1년 이상 걸릴 것이라고 내다봤다.

인증원은 위기 극복에 도움을 주기 위해 ‘따뜻한 HACCP’ 프로그램을 마련했다. 먼저 코로나19와 집중호우로 선포된 특별재난지역의 업체와 전국 소규모 영세 업체 약 5400개소에 HACCP 인증 수수료를 30% 감면했다. HACCP 인증과 유지에 필요한 법정교육이 대거 연기·취소되면서 발생할 불이익을 줄이고자 단계적으로 비대면 원격교육으로 전환했다. 또한 사회적기업 및 영세기업이 원활하게 HACCP 인증을 받도록 문제 해결형 기술지원을 무상으로 3회까지 강화하는 한편 ‘랜선’ 기술 지원 및 현장견학 등 비대면 지원활동을 펼치고 있다.

코로나19 위기를 극복하는 데 반드시 담보돼야 하는 것이 식품안전 수준의 지속 강화이다. 이를 위해 HACCP에 정보통신기술(ICT)을 접목하여 중요관리점(CCP) 모니터링 데이터를 실시간으로 자동 기록·관리하는 ‘스마트 HACCP’ 추진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식약처 및 중기부와의 협업을 통해 구축지원 예산을 확보하여 스마트 HACCP을 도입하는 중·소규모 기업에 자금 1억원(최대 1억5000만원)을 지원하고 있다. 정부 혁신의지를 반영한 2020년 기관 혁신계획에도 4차 산업혁명·한국형 뉴딜 선도와 함께 스마트 HACCP을 중점적으로 담았다. 이를 통해 디지털 산업사회에 걸맞은 국민안심 먹거리를 제공하도록 식품 안전관리 체계를 고도화하려 한다.

소비자는 식품을 구매할 때 HACCP 인증 제품을 확인하는 습관을 생활화해야 더욱 안전한 먹거리 소비는 물론 HACCP업체의 매출 증대에도 도움이 된다. 식품업체는 먹거리에 대한 국민 신뢰 제고를 위해 HACCP을 통한 먹거리 제조가공에 한 치의 빈틈도 없이 꼼꼼함을 기해야 한다. 이게 곧 상생이자 위기극복이다.

<조기원 한국식품안전관리 인증원 원장>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