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세상만 아니라면 어디라도 가자,

해서 오아시스에서 만난 해바라기

어디서 날아왔는지 모르겠으나

딱 한 송이로

백만 송이의 정원에 맞서는 존재감

사막 전체를 후광(後光)으로 지닌 꽃

 

앞발로 수맥을 짚어가는 낙타처럼

죄 없이 태어난 생명에 대해 무한 책임을 지는

성모(聖母) 같다

검은 망사 쓴 얼굴 속에 속울음이 있다

너는 살아 있으시라

살아 있기 힘들면 다시 태어나시라

 

약속하기 어려우나

삶이 다 기적이므로

다시 만날 수 있다고

사막 끝까지 배웅하는 해바라기

김중식(1967~)

일러스트_김상민 기자

혹여 비라도 오면 “한 호흡으로 1년 치 폐활량을 들이켜고는/ 또다시 속타는 잠을 잔다”는 사막에 한 송이의 해바라기가 기적처럼 서 있다. 오직 한 송이만 서 있지만 백만 송이의 꽃이 핀 정원에 버금가는 존재감이다. 해바라기의 배광(背光)은 사막 전체요, “지평선이 (해바라기) 한 송이를 위한 꽃받침이다”. 사막에 서 있는 해바라기는 속울음을 울면서도 낙타처럼 억세고 질기고, 성모처럼 성스럽고 인자한데, 열사(熱沙) 위의 삶을 살아가는 사람을 격려하며 사막의 끝까지 따라와 배웅을 한다. “수초가 물결 속에 뿌리를 내리고/ 바람이 노래 속에 집을 짓듯이” 우리는 이 세월을 살아가는 것이지만 삶이 곧 기적이므로 잘 견뎌내서 후일에 다시 만나자면서. 그러니 우선 이 순간순간을 살자, 살아보자며.

<문태준 | 시인·불교방송 PD>

 

'일반 칼럼 > 경향시선' 카테고리의 다른 글

무인도  (0) 2018.08.06
살구가 익는 동안  (0) 2018.07.30
다시 해바라기  (0) 2018.07.23
곁에 누워본다  (0) 2018.07.16
자작나무에게  (0) 2018.07.09
옥수수밭  (0) 2018.07.02
Related Posts Plugin for WordPress, 

Blogger...
Posted by KHro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