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떤 한자말은 환경에 따라 표기가 달라진다. 한자말이 두 가지 이상의 음을 가지고 있는 것도, 두음법칙이 적용되는 것도 아닌데 말이다. 이 때문에 글로 쓸 때 자주 헷갈린다.

()’가 그런 한자말이다. ‘격노’ ‘분노로 적는다. 그런데 크게 화를 내다를 뜻하는 말은 대노가 아니라 대로. ‘희로애락희노애락으로 쓰면 틀린다. 똑같이 성낼 노()자를 쓴다. ‘는 한자의 본음이고 는 속음이다.

출처: 경향싱문DB

()’도 마찬가지다. ‘허락’ ‘수락을 보면 승락’ ‘응락으로 써야 할 것 같지만 승낙’ ‘응낙이 바른말이다. ‘이 본음이고 은 속음이다. ‘속음은 어법에는 어긋나지만 본음보다 발음하기 편해 널리 쓰이는 습관음을 말한다. 말하기 쉽고 듣기에 좋다는 이유 때문에 속음으로 적는 것이다. 한글맞춤법은 한자말에서 본음으로도 나고 속음으로도 나는 것은 각각 소리 나는 대로 적는다고 규정하고 있다.

본음을 써야 할지 속음을 써야 할지 발음으로 결정하기란 쉽지 않다. 무턱대고 외울 수도 없는 노릇. 해서 본음과 속음을 어떻게 구분해야 하나 싶겠지만 방법이 있다. ‘모음으로 끝나면 속음을 쓰면 된다. ‘대로’ ‘허락으로 적는 이유다. ‘받침으로 끝날 땐 분노’ ‘승낙처럼 본음을 쓴다. 따라서 모음으로 끝나는 희로애락로 써야 한다. 

김선경 기자 sunkim@kyunghyang.com

'=====지난 칼럼===== > 알고 쓰는 말글' 카테고리의 다른 글

폭염과 선잠  (0) 2016.08.12
치맥과 치느님  (0) 2016.08.05
대노일까 대로일까  (0) 2016.07.29
닥달? 닦달!  (0) 2016.07.22
헹가래  (0) 2016.07.15
외곬과 외골수  (0) 2016.07.08
Related Posts Plugin for WordPress, 

Blogger...
Posted by KHross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