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날이 코앞으로 다가왔다. 이즈음이면 문득 궁금해지는 것이 하나 있다. 윤극영님의 동요 ‘설날’에 나오는 ‘까치설날’의 의미다.

설을 주제로 한 그림에 까치가 자주 등장하고 ‘까치가 울면 반가운 손님이 온다’는 속설도 있다 보니, ‘까치설날’을 진짜 까치와 연관 지어 생각하는 사람이 많다. 하지만 ‘까치설날’은 윤극영님의 동요가 나오기 전까지 우리 문헌에서 찾아볼 수 없던 말이다.

이와 달리 예부터 ‘아치설’ 또는 ‘아찬설’은 있었다.    

‘아치’와 ‘아찬’은 ‘작은(小)’을 뜻하고, 이것의 경기도 사투리가 ‘까치’다. 즉 음력 정월 초하루가 ‘큰설’이고 그 전날인 섣달그믐이 ‘아치설(작은설)’인데, 윤극영님의 동요에서 ‘아치설날’이 ‘까치설날’로 바뀌었다. 그러나 국립국어원의 표준국어대사전은 ‘까치설날’을 “어린아이의 말로, 설날의 전날 곧 섣달그믐날을 이르는 말”이라고 분명히 밝히고 있다.

한편 이즈음 ‘설을 세다’ ‘설의 쉬다’ 따위 표현을 흔히 쓰는데, 이때는 ‘설을 쇠다’로 써야 한다. ‘쇠다’는 “명절·생일·기념일 같은 날을 맞아 지내다”를 뜻한다.

<엄민용 스포츠산업팀장>

Related Posts Plugin for WordPress, 

Blogger...
Posted by KHross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