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은 지난 주말에도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대규모 장외집회를 열고 현 정부를 향해 거친 비판을 쏟아냈다. 황교안 대표 연설에서는 ‘죽기를 각오한 투쟁’이란 표현이 6번 등장했다. 문재인 대통령을 언급할 때는 ‘대통령’을 뺀 채 “경제를 망가뜨려놓고 문재인이 사과하는 것 들어봤나”라고 했다. 황 대표는 전날에 광주를 찾았다가 시민들의 거센 항의와 물세례를 받았다. ‘5·18 망언’ 논란의 여파가 가시지 않아 격렬한 항의가 충분히 예상됐는데도 왜 굳이 봉변을 자초했는지 알다가도 모를 일이다. 한국당은 연 3주째 장외투쟁을 벌이며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 철회와 사과 없이는 국회에 복귀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한국당은 과거 여당 시절 당시 야당의 장외투쟁에 대해 “3류국가에서나 볼 수 있는 거리집회”라며 무조건 국회 복귀를 촉구하던 때를 되돌아볼 필요가 있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3일 광주송정역 인근에서 열린 ‘문재인 정부 STOP! 광주시민이 심판합니다’ 행사 뒤 시민단체들의 거센 항의를 받으며 역사로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지금 민생정치는 실종 상태다. 4월 임시국회는 문도 한 번 열어보지 못하고 7일로 회기가 종료된다. 국회는 1, 2월에 개점휴업했고, 3월에도 파행을 거듭하다 비쟁점 법안 몇 개 처리하고 막을 내렸다. 올 들어 문을 연 날은 열 손가락으로 꼽을 정도다. ‘동물국회’가 끝나니 ‘식물국회’가 시작됐다는 비판이 나오는 건 당연하다. 당장 시급한 현안은 탄력근로제 단위기간 확대를 위한 근로기준법 개정과 최저임금 결정체계 개편을 위한 최저임금법 개정이다. 주52시간 계도기간이 끝나 위반 사업주들이 처벌을 피할 수 없게 된 만큼 한시라도 늦춰서는 곤란하다. 추가경정예산안도 신속 처리가 중요하다. 이런 상황에서 5월 임시국회도 열릴지 기약하기 어렵다.  

경제위기에 대응하기 위한 법안들이 국회에서 기다리고 있는데 이를 팽개치고 바깥에서 민생을 외치는 건 자기 모순이다. 도대체 일하는 국회를 마지막으로 본 게 언제인지 기억도 가물가물하다. 시민은 정쟁이 아니라 민생을 살리는 정치를 원한다.

Related Posts Plugin for WordPress, 

Blogger...
Posted by KHro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