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 의원들의 ‘5·18 망언’은 도저히 제정신을 갖고는 할 수 없는, 국민의 대표인 국회의원의 발언이라고는 믿기지 않는 만행이다. 김진태·이종명 의원 주최로 열린 소위 ‘5·18 대국민공청회’에서 5·18민주화운동을 ‘광주폭동’으로, 아픔의 세월을 견뎌온 희생자와 유가족을 ‘괴물집단’으로 매도했다. “광주는 북한 앞마당” “전두환은 영웅” 등 용서받지 못할 망언을 늘어뜨린 극우 논객 지만원을 위해 멍석을 깔아준 처사도 참담하기 짝이 없지만, 국회에서 제1야당의 의원들이 민주주의를 부정하고 군사독재 국가폭력에 짓밟힌 희생자들을 모독하는 해괴망측한 언동을 퍼트리다니 통탄할 수밖에 없다.

이종명, 김진태, 김순례(왼쪽부터)

5·18은 국가 차원의 진상조사를 거쳐 ‘민주화운동’으로 매김됐고, 1997년 5월 법정기념일로 지정됐다. 전두환·노태우 등 신군부 세력이 내란 및 군사반란으로 단죄받은 건 한국당의 전신인 신한국당이 여당이던 김영삼 정부 때다. 법원 판결을 통해서도 근거 없는 걸로 판명난 ‘북한군 개입설’은, 당시 전두환 정권조차 제기하지 못한 허위선동이다. 박근혜 정부의 국방부도 “5·18 북한군 개입설은 사실이 아니다”라고 정리한 사안이다. ‘북한군 개입설’ 따위로 5·18을 부정하는 것은 피땀으로 일궈온 민주주의 역사를 모독하는 ‘역사 쿠데타’이다.

한심한 것은 한국당 지도부의 태도다.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은 11일 해당 의원들의 징계 요구에 대해 “보수정당 안에 스펙트럼과 견해차가 있을 수 있고 다양한 의견이 존재할 수 있다. 그 자체가 보수정당의 생명력”이라고 했다. 나경원 원내대표가 당초 “역사적 사실에 대한 다양한 해석은 존재할 수 있다”고 했던 것의 연장선이다. 5·18민주화운동의 가치를 짓밟는 망언을 ‘다양한 의견’으로 치부하는 반역사적 인식이 기괴할 따름이다. 지도부 수준이 이 꼴이니 의원들이 ‘헌정파괴 범죄’를 옹호하고 나섰을 게다. 그러니 한국당이 5·18민주화운동 진상조사위원 추천을 방치하다 뒤늦게 추천한 위원들도 5·18정신을 거스르는 인사들로 채웠을 터이다. 문재인 대통령은 11일 한국당이 추천한 5·18조사위원 권태오·이동욱 임명을 거부하고 재추천을 요구했다. 한국당이 ‘5·18광주’를 강탈하고 민주주의를 유린한 ‘군부독재당’으로 회귀하지 않으려면, 진상규명 취지에 걸맞은 위원 재추천은 물론 반동을 획책하는 ‘5·18 망언’ 의원들에 대한 엄중한 단죄에 동참해야 한다.

 

Related Posts Plugin for WordPress, 

Blogger...
Posted by KHross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