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아가는 꼴이 역시 ‘도로 박근혜당’답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체제가 출범했으나, 첫 시험대인 ‘5·18 망언’ 의원들에 대한 징계부터 뭉그적대고 있다. 황교안 대표체제 이후 처음 열린 5일 의원총회에서 이종명 의원의 제명 안건은 상정조차 되지 않았다. 당 윤리위에서 제명 결정이 난 이 의원에 대해서는 의총의 표결 절차가 필요하다. 이날 의총에서 이 의원의 제명 의결이 진행되지 않음으로써 전당대회 이후로 유예된 김진태·김순례 의원에 대한 징계도 마냥 지연될 판이다. 황교안 지도부가 5·18 망언 의원들에 대한 징계 의지가 없는 것은 물론 ‘통합’을 빌미로 징계 자체를 유야무야하려는 작태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왼쪽 두번째)가 6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실제 황 대표는 지난 4일 민주평화당 예방 당시 5·18 망언 관련자 징계를 요구받고 “과거에 붙들리지 말고 미래를 바라보는 새로운 정치를 하자”고 즉답을 피했다. 헌정질서 파괴 범죄를 옹호하고 민주주의 역사를 부정한 5·18 망언 문제를 ‘과거’로 치부한 꼴이다. 한국당은 5·18민주화운동을 폭동으로 모독하고 희생자들을 ‘괴물집단’으로 매도한 용서받지 못할 망동에 대해 진정 어린 사과도, 걸맞은 단죄도 없이 책임을 피해 왔다. 여론에 밀려 억지춘향 격으로 5·18 망언 의원 징계를 논의한 끝에 이종명 의원은 제명하고 김진태·김순례 의원은 전당대회 이후로 징계를 유보한 게 고작이다. 당내 선거 규정을 빌미로 망언을 묵인하고 되레 이들이 당내 경선에서 활용할 수 있도록 멍석을 깔아준 징계쇼에 불과했다.

황 대표는 당선 이후 “당 윤리위에서 절차가 진행 중”이라며 원론적인 입장만 내놓고 있다. 여기에 윤리위원장마저 사퇴해 김진태·김순례 의원에 대한 징계 논의는 더욱 미뤄질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황 대표가 “당내 통합”을 앞세우는 걸 보면 최고위원에 선출된 김순례 의원, 전대에서 태극기부대의 전폭적 비호를 받은 김진태 의원에게 무거운 징계를 내릴 뜻도 없어 보인다. 첫 당직 인사가 ‘친박’ 일색으로 이뤄진 것으로 봐도 그렇다. 보수 재건이나 대안정당으로 거듭남을 위한 혁신 산통을 감내하기는커녕 태극기부대 눈치나 살피는 ‘도로 친박당’에 안주하려는 모습이다. 반역사적이고 자기파괴적인 5·18 망언을 징치하지 않고는 한국당은 앞으로 나아갈 수 없다. 반헌법적, 반역사적 망동 하나 제대로 정리하지 못하면서 “미래를 바라보는 정치”를 운운하는 것이야말로 그 미래와 민주주의, 주권자에 대한 모독이다.

Related Posts Plugin for WordPress, 

Blogger...
Posted by KHross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