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중국 우한에서 발생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자의 증가 속도가 걷잡을 수 없을 정도다. 27일 오후 8시30분 현재 중국과 홍콩, 대만 등 중화권에서 발생한 신종 코로나 확진자는 2844명, 사망자는 81명으로 집계됐다. 하루 전보다 각각 869명, 25명이 늘었다. 중국 최대 명절 춘제(春節)를 기해 감염증 환자가 늘어날 것이라는 우려는 현실이 됐다. 춘제 기간 신종 코로나의 확산 속도가 2003년 사스 때를 능가하면서 ‘사스 공포’가 재현될 조짐마저 있다. 한국에서는 감염증 확진자가 설 연휴인 24일과 26, 27일 한 명씩 발생하면서 모두 4명이 됐다. 이 중 세번째와 네번째 감염자는 중국 우한으로부터 입국 당시에는 별다른 증상을 보이지 않았다가 며칠이 지난 뒤에 확진 판정을 받아 2차 감염 우려를 낳고 있다.

중국 최대 명절인 춘제(春節·중국의 설)를 맞아 한국을 방문한 중국인 관광객들이 27일 서울 경복궁을 둘러보고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급격히 확산되자 중국 국무원은 춘제 연휴를 이달 30일에서 다음달 2일까지로 연장했다. 권도현 기자 lightroad@kyunghyang.com

현재로선 ‘신종 코로나’ 사태는 수습이 난망한 상황이다. 감염증의 진원지인 우한에서의 초기 방역에 실패한 데다 춘제 기간의 민족 대이동으로 바이러스가 중국 전역과 서방으로까지 퍼진 상태다. 영국 보건전문가는 신종 코로나 감염자가 10만명을 넘어섰다고 주장했다. 중국 당국이 신종 코로나 감염 정보를 감추고 있다는 의혹마저 제기되는 상황이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전염병과의 전쟁’을 선포하고 데드로스 게브레예수스 세계보건기구 사무총장이 중국을 찾았지만, 조기 수습은 난망해 보인다. 

초미의 관심사는 국민의 안전이다. 중국 허베이성 우한에는 한국인 500~600명이 체류 중이다. 현재까지 감염증 확진자나 의심환자는 없는 것으로 파악됐지만, 우한에서만 수백명의 확진자가 나온 상태에서 언제까지 안전을 기약할 수 없다. 무증상 입국자로 국내에서 1주일가량 활동한 세번째 및 네번째 환자와 접촉한 사람들의 감염 여부를 밝히는 일은 시급하다. 또 우한을 포함한 중국 전역에서 입국하는 중국인에 대한 방역과 관리를 강화하는 것도 숙제다. 중국 매체는 지난 10~22일 우한을 떠난 시민 500만명 가운데 6000여명이 한국으로 이동했다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를 내놓았다. 이를 우려해서인지 청와대 청원게시판에 오른 ‘중국인 입국 금지 청원’ 글에는 수십만명이 동의를 표시했다. 

보건복지부가 27일 감염병 위기경보 단계를 ‘주의’에서 ‘경계’로 격상하고 ‘신종 코로나 감염증 중앙사고수습본부’를 설치했다. 정부 관련부처의 인력을 지원받아 신종 코로나의 검역과 방역을 강화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은 중국 우한 지역 입국자에 대한 전수조사를 지시했다. 외교부는 우한 체류 한국인의 귀국을 위해 전세기를 투입하는 방안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전염병 대책은 빠르고 광범위하게 이뤄져야 한다. 일본은 자국민의 귀국을 돕기 위한 전세기 투입과 함께 신종 코로나를 ‘지정감염증’으로 지정할 것이라고 한다. 상황은 엄중하다. 우한뿐 아니라 후베이성 입국자에 대한 전수조사도 적극 검토해야 한다. 복지부 차원의 중앙사고수습본부를 국무총리 휘하의 범정부 컨트롤타워로 격상시키는 방안도 고려해야 한다. 전염병 대응은 뒷북보다는 지나치더라도 선제적인 조치가 백번 낫다.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