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정상들 문재인 대통령이 26일 청와대 본관 집무실에서 TV 모니터를 활용해 주요 20개국(G20) 정상들과 특별화상정상회의를 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을 비롯한 주요 20개국(G20) 정상들이 26일 특별화상정상회의를 열고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국제공조 방안을 담은 공동선언문을 채택했다. 정상들은 공동선언을 통해 “바이러스는 국경을 가리지 않는다”면서 “세계적 대유행을 퇴치하기 위해서는 연대의 정신에 입각해 투명하고, 강건하며, 조정된, 대규모의, 그리고 과학에 기반한 국제적인 대응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또 “공동의 위협에 대항하여 연합된 태세로 대응할 것”이라고 선언했다. 주요국 정상들이 팔을 걷고 나선 만큼 이번 공동선언이 코로나19를 극복하기 위한 국제사회의 협력을 촉진하는 계기가 되기를 기대한다. 

정상들은 세계적 대유행에 대응함에 있어 취약한 사람들을 보호하고, 투명하게 정보를 공유하며, 역학 및 임상 자료를 공유하겠다고 밝혔다. G20 정상들이 확진자가 50만명에 이를 정도로 팬데믹 단계에 접어든 코로나19의 대응법을 봉쇄가 아닌 연대에서 찾은 것은 무엇보다 환영할 일이다. 전 세계가 하나의 네트워크로 연결된 지금 바이러스의 전파를 원천 차단할 수 있는 완전한 봉쇄는 불가능하다. 어느 나라도 코로나19 청정지역을 자신할 수 없는 상황인 만큼 공동대응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특히 치료 능력이 부족한 저개발국가들에 대한 진단시약과 의료장비, 의료인력의 지원은 절실하다. 인도주의 실현뿐 아니라 개별 국가의 방역을 위해서도 지원은 시급하다. 코로나19 백신의 신속한 개발·제조·유통을 위한 공조 강화도 약속했다. 또 국제기구와 협력을 약속한 것은 이에 대한 실효성을 담보하는 조치로 평가한다. 

정상들이 코로나19로 인한 경제적·사회적 피해를 최소화하고 성장을 회복하는 데 공동대응하기로 한 것도 바람직하다. 코로나19 대응에 있어 방역만큼이나 세계 경제의 부정적 영향을 최소화하는 협력은 절실하다. 그런 점에서 국가 간 무역 장벽을 높이지 않는 방식으로 대응하겠다는 정상들의 약속은 특히 눈에 띈다. 글로벌 공급 체인 붕괴를 최소화하겠다는 의지를 분명히 한 것이다. 

이번 특별정상회의가 문 대통령의 제안으로 성사된 점은 평가할 대목이다. 한국의 코로나19 대응이 국가 간 협력을 촉진하고 국제사회에서 위상을 높이는 계기가 됐기 때문이다. 한국은 선제적이고 적극적인 방역으로 모범 사례로 인정받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문 대통령에게 방역 물품 지원을 요청한 것은 상징적이다. 저스틴 트뤼도 캐나다 총리는 한국을 모델로 삼겠다고 했다. 문 대통령도 정상회의에서 방역과 치료 과정에서 축적된 경험과 임상 데이터를 국제사회와 공유하겠다고 밝혔다.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