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미래통합당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이 4일 국회에서 연 기자간담회에서 기본소득을 설명하고 있다. 연합뉴스

미래통합당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이 기본소득 문제를 이슈화하며 본격적인 활동을 시작했다. 김 위원장은 4일 2차 비대위 회의에서 “기본소득 문제를 근본적으로 검토할 시기”라고 밝혔다. 그는 전날에도 “보수가 지향하는 가치인 형식적 자유는 전혀 의미가 없다”면서 “물질적 자유를 어떻게 극대화시켜야 하는지가 정치의 기본 목표”라고 강조했다. 

김 위원장은 비대위원장을 맡으며 통합당을 진보보다 앞서가는 ‘진취적인 정당’으로 만들겠다고 공언했다. 그 방법으로 정책경쟁을 택했다. 그는 “표를 어떻게 하면 극대화하느냐의 경쟁을 위해서는 계층을 포용해야 하고 그러려면 정책경쟁을 안 할 수 없다”고 말했다. 정책의 방향은 ‘포용 성장’으로 설정했다. 비대위 산하에 첫 위원회로 경제혁신위원회를 설치하고 ‘약자와의 동행’을 슬로건으로 내걸었다. 기본소득은 바로 약자와의 동행을 위한 첫번째 정책 이슈인 셈이다. 플랫폼노동자들의 4대보험 문제를 의제화하겠다고 밝힌 것도 같은 취지일 것이다. 

기본소득 문제는 이제 막 논의를 시작했을 뿐이다. 김 위원장 스스로 현실화는 “상당히 요원하다”고 했다. 재원 마련이나 기존 복지체계 구조조정 여부 등에 대한 김 위원장의 구상도 불명확하다. 그럼에도 약자와의 동행을 키워드로 하는 혁신 노력은 평가할 만하다. 사회적 약자의 아픔에 공감하는 따뜻한 보수정당은 통합당이 지향해야 할 바람직한 방향이다. 

중요한 것은 말이 아니라 행동이다. 김 위원장의 말이 단순히 표를 얻으려는 구호에 그친다면 민심을 붙잡지 못할 것이다. 김 위원장과 비대위는 구체적인 후속 정책을 내놓고 실천함으로써 변화 의지를 증명하는 수밖에 없다. 김 위원장이 주도하는 변화는 당의 기존 지향과 상당히 다르다. 당장 내부에서 반대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대화와 설득을 통한 내부 정리가 필요하다. 

김 위원장은 여당과의 관계에서도 “더 이상 반대를 위한 반대는 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국가발전과 국민안녕을 위한 일이라면 적극 협력하겠다고도 했다. 선거법 개정에서부터 코로나19 대응, 긴급재난지원금 지급까지 사사건건 반대해온 통합당의 행태에 비추면 반가운 일이다. 백번 옳은 말이지만 이 역시 실천이 중요하다. 김 위원장의 약속대로 3차 추경과 일하는 국회 만들기에 적극 협력하는 통합당의 모습을 기대한다.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