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무현 전 대통령이 우리 곁을 황망히 떠난 지 어느덧 10년이다. 2009년 이래로 10년 동안 근 1000만명이 봉하마을을 찾았다. ‘바보 노무현’을 그리고, 그가 품었던 이상에 공감하며, 그가 남긴 뜻을 계승하려는 열망은 강산이 변할 만큼 많은 시간이 흘렀어도 오히려 강렬해지고 있다. 이름 석자보다 ‘노무현정신’ ‘노무현가치’로 끝없이 현재에 소환되고 있다는 것 자체가 그가 추구했던 ‘사람 사는 세상’의 꿈이 여전히 시대정신으로 살아있다는 의미일 터이다.

노무현 전 대통령의 10주기를 하루 앞둔 22일 노 전 대통령의 전속 사진사였던 장철영씨가 청와대 안팎 공식·비공식 일정을 촬영한 미공개 사진 30여점을 경향신문에 단독 공개했다. 사진은 2007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을 마친 다음날 노 전 대통령과 권양숙 여사가 무등산 등산 도중 휴식을 취하며 당시 문재인 비서실장과 이야기하는 모습이다. 노 전 대통령의 미공개 사진들은 경향닷컴(kyunghyang.com)에서 볼 수 있다. 사진가 장철영씨 제공

‘사람 사는 세상’에 대한 노 전 대통령의 생각은 참여정부 3대 국정방침에 집약돼 있다. 국민과 함께하는 민주주의, 모두가 더불어 사는 균형발전사회, 평화와 번영의 동북아 시대가 그것이다. 문재인 정부에서도 이어지고 있고, 정부 수립 이후 70년 동안 이어온 시대적 과제다. 그랬기에 이명박·박근혜 정부에서 민주주의가 후퇴하고 평화가 위협받을 때 ‘노무현정신’이 재조명된 것이다. 증오와 혐오의 정치가 극성을 부리고 반동의 기운마저 스멀거리는 2019년, 노 전 대통령의 ‘통합’ 정신이 주목받는 것 역시 시대적 요청이다.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은 “노 대통령은 여러 분열과 갈등을 해소해 국민을 통합하는 걸 필생의 과제라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악질적 분열의 토양인 지역구도 타파를 위해 정치생명을 걸었고, ‘너 죽고 나 살기 식’ 정치를 바꾸려 대통령의 권력까지 내놓는 ‘대연정’을 제안하기도 했다. 그의 통합의 길은 정파를 가리지 않는 갈등 봉합 수단과는 거리가 멀다. 새로운 정치를 뒷받침할 수 있는 제도와 시스템을 마련해 ‘공존의 질서’를 구축하는 것이었다. 이번에 패스트트랙에 올려진 선거제 개혁안은 완전하지는 않지만 대결정치를 부추기고 지역구도를 재생산해내는 구조를 완화시킨다. ‘대연정’ 제안의 핵심인 선거제 개혁이 이제야 불완전하나마 이뤄질 수 있게 된 셈이다. 하지만 갈 길이 멀다. 5·18 망언과 ‘좌파독재’ 타령에서 보듯 지역주의와 이념 갈등으로 정치적 이득을 보려는 퇴행적 행태는 아직 청산되지 않고 있다. 노 전 대통령이 던진 마지막 메시지가 된 검찰개혁은 관련 입법이 가까스로 패스트트랙에 올랐지만 기득권 세력의 반발로 흔들리고 있다. ‘반칙과 특권이 없는 사회’를 위해 기득권과 온몸으로 맞섰던 ‘바보 노무현’이 더욱 절실해지는 까닭이다.

노 전 대통령 10주기를 맞아 노무현재단이 내건 화두는 ‘새로운 노무현’이다. “노무현의 가치와 철학을 계승한 우리 모두가 ‘새로운 노무현’이 돼 사람 사는 세상의 꿈을 이어가겠다”는 취지다. 10주기 23일, 봉하마을이 깨어 있는 시민들의 ‘새로운 노무현’ 다짐으로 가없이 빛나길 바란다.

Related Posts Plugin for WordPress, 

Blogger...
Posted by KHro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