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국정지지도가 취임 이후 최저인 48.8%로 떨어졌다. 여론조사기관 리얼미터가 29일 발표한 정례 여론조사 결과, 문 대통령의 직무수행에 대한 긍정평가는 48.8%를 기록했다. 리얼미터 조사 기준으로 9주 연속 하락해 지지율이 50% 아래로 떨어진 것이다. 부정 평가는 45.8%에 달했다. 긍정과 부정 평가의 격차가 오차범위 내인 3.0%포인트에 불과해 이런 추세라면 긍·부정 평가가 엇갈리는 ‘데드크로스’가 임박한 모양이다. 지지율 하락의 내용을 보면 더 심각하다. 중도층에서 처음으로 부정평가가 긍정평가를 앞섰고, 문 대통령 취임 이후 줄곧 우호적이었던 50대 장년층도 부정평가 우세로 돌아섰다. 지지율 하락세가 구조화되는 조짐마저 보인다.

문재인 대통령이 10월 10일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회의서 발언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지지율 하락은 개선 기미가 보이지 않는 경제 상황, 지지부진한 개혁, 이재명 경기지사를 둘러싼 내부 분열 등이 중첩돼 빚어진 결과로 보인다. 리얼미터는 “고용과 투자 등 경제지표가 몇 달째 저조하게 이어지며 경제회복에 대한 기대감이 약화된 것이 지지율 하락에 가장 큰 영향을 미쳤다”고 분석했다. 여기에 ‘적폐청산’을 제도화로 이끄는 개혁 작업이 부진한 데다 노동계와 정부 간 갈등, ‘혜경궁 김씨’ 논란 등이 불거지면서 문 대통령을 약하게 지지하던 중도·보수 성향의 주변 지지층 이탈을 초래한 것으로 진단한다. 결국 무엇보다 경제와 민생 분야에서의 성과 부족이 민심 이반을 추동하는 양상이다. 실제 ‘일자리정부’를 내세웠으나 성과는커녕 고용지표는 날로 악화되고 있고, 양극화는 해소되기보다 오히려 확대되고 있다는 결과들이 나오고 있다.

대통령 지지율은 정권이 정책을 실행하고 개혁을 추진할 힘을 부여받는 토대다. 지지율이 절반 아래로 떨어져 부정평가가 더 높아지면 그 추진력이 약해지고, 정책이나 개혁 수행은 더욱 어려워진다. 청와대는 물론이고 여권 전체가 지지율 50% 붕괴의 의미를 무겁게 받아들여야 하는 이유다. 문 대통령을 부정적으로 보는 원인으로는 압도적으로 ‘경제·민생 문제 해결 부족’이 꼽힌다. 이제는 무엇보다 경제와 민생을 우선시하고 구체적인 정책 성과를 내야 한다. 살림살이가 어려우면 한반도 평화 정착과 각종 개혁을 추진해갈 동력도 쇠잔해질 수밖에 없다. 한편으로 외양만 부드러웠을 뿐 실은 일방통행식으로 국정을 운영해온 대목은 없는지도 돌아봐야 한다. 협치의 실종, 소통의 부재 등을 지적하는 목소리가 늘어나는 까닭을 살펴야 한다. 얼마 후면 집권 3년차, 집권 중반기에 진입한다. 대통령 지지율 50% 붕괴는 민심의 경고다. 초심으로 돌아가 국정의 자세와 방향을 벼리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

Related Posts Plugin for WordPress, 

Blogger...
Posted by KHross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