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화기애애한 분위기에 날씨는 ‘반짝반짝’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청와대 상춘재에서 더불어민주당 김태년(가운데), 미래통합당 주호영(오른쪽) 원내대표와 오찬에 앞서 환담을 나누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과 김태년 더불어민주당·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가 28일 청와대에서 오찬 회동을 했다. 문 대통령과 여야 원내대표는 예정보다 1시간 이상 길어진 2시간36분간 오찬과 산책을 함께하며 의견을 나눴다. 문 대통령은 다음달 21대 국회의 정상적 개원과 3차 추가경정예산안 등의 신속한 처리를 당부했고, 주 원내대표도 긍정적으로 답했다고 한다. 비록 합의문은 내놓지 못했지만, 첫술에 배부를 수는 없다. 코로나19 사태라는 전례없는 위기 상황에서 대통령과 여야 원내 사령탑이 한자리에 모여 협력하는 모습을 보인 것만으로도 시민들은 안심할 수 있을 것이다. 

이날 회동 테이블에는 국정현안 대부분이 올랐다. 미·중 신냉전, 탈원전,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재정건전성, 고용보험, 위안부 문제 등 쟁점들이 망라됐다. 주 원내대표는 당의 입장을 충분히 이야기했고, 문 대통령도 성의 있게 답변했다고 한다. 문 대통령은 주 원내대표가 ‘정무장관 신설’을 제안하자 배석한 노영민 비서실장에게 “의논해보라”고 지시했다.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여러 차례 여야 대표회담이 있었지만 숱한 약속들이 흐지부지 사라졌던 게 사실이다. 2018년에는 여·야·정 상설협의체도 만들었지만 가동조차 하지 못했다. 문 대통령은 “20대 국회도 협치와 통합을 표방했으나 실제로 크게 나아지지 않았다”면서 “이번에는 제대로 해보자”고 했다. 이런 기조를 잘 살려가면 그동안 말만 무성하고 진척이 없었던 협치의 불씨를 살리는 것도 기대할 만하다. 

문 대통령은 현재의 위기 국면을 “(1930년대) 세계적 대공황 이후 처음”이라고 했다. 수출에 의존하고 글로벌 공급망에 엮여 있는 한국 경제가 받는 타격은 더욱 심각하다. 이 와중에 한동안 잠잠했던 코로나19 사태는 다시 확산세를 보이고 있다. 코로나19 사태가 진정돼도 경제적·사회적 후유증은 오랫동안 지속될 수밖에 없다. 이런 때일수록 시민들에게 희망을 주는 정치다운 정치가 절실하다. 정치적 유불리를 떠나 여야는 머리를 맞대고 국난극복 대책을 선제적으로, 치밀하게 세워야 한다. 

21대 국회 개원을 앞두고 일단 소통의 첫 단추는 잘 끼웠다고 본다. 중요한 것은 속도이다. 지금 국회에는 경제활력 제고, 산업계 지원 강화, 일자리 지키기 등을 위한 입법이 산적해 있다. 회동 한번으로 상생과 협치가 완성될 리 만무하다. 문 대통령도 “협치의 쉬운 길은 대통령과 여야가 자주 만나는 것”이라고 했다. 국가적 위기 상황에서 여야 간 협치는 선택이 아니라 필수다. 이번 회동이 시민이 간절하게 바라는 소통과 협치로 이어지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