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 소속 등 국회의원 70명이 24일 박근혜 전 대통령의 형집행을 정지해 달라고 검찰에 청원서를 제출했다. 이들은 “박 전 대통령이 2년이 넘는 수형 생활로 건강이 우려되는 수준이고, 허리디스크와 관절염 등 각종 질환으로 고통도 녹록지 않다”며 “근본적인 치료가 이루어지지 않는 등 배려가 절실하다”고 주장했다. 나아가 “나치 당시 아우슈비츠를 묵인했던 저들의 편견이나 박근혜 전 대통령을 향한 잔인한 폭력을 묵인하고 있는 대한민국 현실이나 한치도 다를 바 없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박 전 대통령 석방을 위해 친박근혜 세력이 행동에 나선 것이다.

자유한국당 백승주 의원(왼쪽에서 다섯번째)과 당 소속 경북 구미지역 시·도 의원들이 24일 국회 정론관에서 박근혜 전 대통령 형집행정지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하지만 박 전 대통령에 대한 형집행정지 요구는 무엇 하나 요건에 맞지 않는다. 박 전 대통령은 헌정질서를 무너뜨린 국정농단으로 탄핵을 당한 뒤 처벌을 받고 있다. 기결수가 된 지 며칠 지나지도 않았다. 이런 중죄인을 풀어주라는 것은 시민의 정서에 어긋난다. 또 청원을 제기한 의원도 김무성·홍문종 등 한국당과 무소속 서청원·이정현 등 친박계 일색이다. 한국당 소속임에도 청원에 동참하지 않는 의원이 많다는 것은 박 전 대통령 석방이 시민 다수의 뜻이 아님을 보여준다. 형집행정지는 구치소 내 의사가 판단해 그 필요성을 건의해야 하는데 이에 해당하지도 않는다. 박 전 대통령은 과오를 인정하지도, 또 사과하지도 않았다. 이대로 석방할 경우 재판이 제대로 진행되기 어렵다. 국민통합을 고려하라지만 그런 효과는 애초에 기대할 수 없다. 더욱 경악할 일은 이들이 박 전 대통령이 수감돼 있는 감옥을 아우슈비츠 수용소에 비유한 것이다. 아우슈비츠는 독일의 나치 정권이 150만명의 수용자를 독가스 생체실험 등으로 잔인하게 학살한 곳이다. 시민들의 뜻에 따라 단죄된 전직 대통령이 수감된 곳을 아우슈비츠와 비교하다니 말문이 막힌다. 이곳이 아우슈비츠라고 하면 수많은 다른 수형자들은 무엇이란 말인가. 자극적인 거짓말로 혹세무민한 의원들은 즉시 사과하기 바란다.

친박계 의원들이 박 전 대통령의 석방을 요구하는 저의는 뻔하다. 박 전 대통령을 바깥으로 불러낸 뒤 그를 구심점으로 지지세력을 모아 촛불시민에 맞서겠다는 뜻 이외에 아무것도 아니다. 검찰은 명분 없는 박 전 대통령의 형집행정지를 절대로 허용해선 안된다. 박 전 대통령 석방은 본인의 진솔한 사과가 있은 뒤에야 검토하라는 것이 시민의 뜻임을 친박세력도 명심해야 한다.

Related Posts Plugin for WordPress, 

Blogger...
Posted by KHross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