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파주시에 이어 연천군에서도 18일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발생한 것으로 확인됐다. 전날 파주시 농장에서 국내 처음으로 아프리카돼지열병이 확진된 이후 이틀에 걸쳐 2건이 발생한 것이다. 북한 접경지역을 중심으로 아프리카돼지열병이 번지는 상황은 남북이 협력해 방역에 나설 필요성을 일깨운다. 하지만 유감스럽게도 방역협력은 이뤄지지 않고 있다. 김연철 통일부 장관은 이날 국회 외교통일위원회에서 “(북한에) 방역협력을 제안했는데 긴밀하게 협력이 이뤄지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아프리카돼지열병은 지난 5월 북한 북부 자강도에서 발생했다. 북한이 발병 사실을 세계동물보건기구에 공식 보고한 직후 정부가 개성 연락사무소를 통해 방역협력을 제안했지만 북측은 무응답 상태다. 이 때문에 자강도에서 시작된 돼지열병이 휴전선 부근까지 내려왔는지, 북한은 어떤 식으로 대응하고 있는지를 파악하기 어려운 상황이다. 김 장관은 북한 내 발병 관련 현황에 대해 “정확하지는 않고 세계동물보건기구와 협의하고 있다”고 했다. 북한이 국제기구에 보고한 내용을 간접적으로 확인하는 수준이라는 것이다. 남북관계가 얼어붙으면서 초보적인 수준의 협력도 이뤄지지 못하는 현실이 안타깝다. 

발병 원인을 북한으로부터의 전염으로 추정할 근거는 부족하다. 파주시 농장이 북한과 가까운 곳이긴 하지만 창문이 없는 축사형태라 야생동물과의 접촉 가능성은 낮아 보인다. 김 장관도 “야생멧돼지 경로와 관련해 여러 조치를 취했는데, (북한에서 확산했을) 가능성은 크지 않다고 평가하고 있다”고 말했다. 하지만 치사율 100%에 백신도 치료제도 없는 돼지열병으로 한반도 전역에 재난이 확산되는 것을 방지하려면 남북 간 방역협력은 필수적이다. 북한도 ‘강 건너 불구경’식으로 외면할 일이 아니다. 경기 북부지역에서 발생한 돼지열병이 휴전선을 넘어 북측으로 확산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는 것 아닌가.

1년 전 남북은 전염병 등에 대한 방역협력을 강화하기로 합의했다. “남과 북은 전염성 질병의 유입 및 확산 방지를 위한 긴급조치를 비롯한 방역 및 보건·의료 분야의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9월 평양공동선언)는 내용이다. 통일부는 이날 남북 방역협력 추진 필요성을 담은 대북 통지문을 개성 공동연락사무소를 통해 북측에 전달했다. 북측의 성의있는 대응을 촉구한다.

Related Posts Plugin for WordPress, 

Blogger...
Posted by KHross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