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대통령과 박사모 등 친박, 수구 단체들이 연일 촛불집회 폄훼와 헌법재판소의 탄핵심판 무력화를 시도하고 있다. 헌재가 박 대통령 측의 추가 증인을 채택, 2월 내 탄핵 결정이 사실상 무산되자 이들은 더욱 기승을 부리고 있다. 박 대통령과 추종자들은 케케묵은 종북몰이에 터무니없는 음모론을 앞세워 촛불민심을 뒤집으려 애쓰고 있다. 박 대통령을 전제군주 떠받들 듯 추종하는 모습은 민주시민의 태도와도 거리가 멀다. 언급할 가치조차 없을 만큼 비상식적인 주장은 국제적 조롱거리가 된 지 오래다.

박근혜 대통령의 탄핵심판 지연 몽니와 수사 방해도 도를 넘었다. 국정이 불법, 편법으로 얼룩진 증거가 특검과 헌재에서 쏟아지고 있는데도 오불관언이다. 그래도 안종범 전 청와대 정책조정수석과 정호성 제1부속비서관 등 핵심 측근의 입을 통해 혐의가 드러나자 이제는 그들에게 책임을 떠넘기고 있다. 특검 수사에 협조하겠다고 수도 없이 공언해놓고 어제는 수사 일정이 알려졌다는 것을 핑계 삼아 합의한 대면조사 일정도 취소했다.

반면 탄핵심판과 특검 수사과정에서 받은 혐의에 대해서는 변변한 해명 하나 내놓지 못하고 있다. 박 대통령은 친박세력의 보호를 받지 못할까봐 새누리당 탈당도 못하고 있다. 박 대통령의 행동 가운데 국정 최고책임자로서 자격 미달임을 입증하지 못하는 게 하나도 없다.

새누리당 역시 촛불민심에 반성하는 듯하다 제자리로 돌아오고 있다. 박 대통령에 대한 탈당 요구 등 징계 방침을 철회함으로써 그에게 면죄부를 줬다. 당 비상대책위원인 김문수 전 경기지사와 이인제 전 최고위원 등 당의 주요 인사들까지 수구단체의 집회에 나가 시대착오적인 대중 선동을 하고 있다. 석고대죄해도 모자랄 새누리당이 극우단체에 기대려는 모습도 한심하기는 마찬가지다. 김 전 지사는 어제 대구 기자간담회에서 “나의 태극기집회 참석은 당의 의사가 상당히 반영된 것”이라고 말했다. 박 대통령과 추종세력, 새누리당의 생떼쓰기가 점입가경이다.

박 대통령이 헌재 심판의 시간을 벌기 위한 방편으로 법정에 나설 것이라는 관측까지 나온다. 박 대통령과 추종자들은 헌재 심판과 특검 수사 방해 행위를 중단해야 한다. 진정한 보수 시민들은 박 대통령의 주장을 납득하지 못하고 있다. 헌재는 신속한 심판과 결정으로 무너진 헌정 질서를 바로잡아야 한다. 특검 역시 철저한 수사로 정의를 세워야 한다. 비상식은 결코 상식을 이길 수 없음을 이들에게 똑똑히 보여주어야 한다. 민주공화국의 가치와 공정한 사회를 바라는 시민의 뜻을 거스르는 것은 불가능하다.

Related Posts Plugin for WordPress, 

Blogger...
Posted by KHross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