엊그제 광주지역 MBC, KBS 노조가 1980년 당시 5·18 왜곡보도에 대해 공식 사죄하는 행사를 금남로에서 가졌다. 이들은 사과문을 통해 “계엄군이 휘두른 대검에 찔린 시민들이 병원으로 후송되는 급박한 상황에서도 사실 보도 한 줄 없었다”며 “우리는 언론이 아니었다”고 사죄했다. 이어 “방송은 계엄군이 써준 대로 광주 시민들을 폭도로 묘사했다”면서 “만약 방송사들이 단 1초, 단 한 줄이라도 사실을 사실대로 보도했다면 군인이 자국민을 향해 총을 쏘는 비극만은 막을 수 있지 않았겠느냐”고 말했다. 이들은 현실 얘기도 빼놓지 않았다. “정권에 아부하는 김재철 MBC 사장, 김인규 KBS 사장이 물러나지 않는 한 32년 전과 같은 비극은 되풀이될 것”이며 끝까지 투쟁해 승리하겠다고 다짐했다.



방문진 이사회 출석하는 김재철 MBC 사장 (경향신문DB)



왜곡보도에 항의하는 시위대가 광주MBC과 광주KBS 사옥에 불을 지른 날에 맞춰 열린 행사 소식은 다시금 왜곡보도와 오보의 폐해를 성찰케 한다. 그것은 그저 폐해란 표현 정도로는 부족한 가공성을 갖는다. 사과문이 진실보도의 외면이 광주의 비극을 초래했다고 지적한 대로다. 


오늘날 거개의 왜곡보도와 오보는 방송 종사자들의 알아서 기기와 결합해 나타난다. 30여년 전엔 거의 외압에 의한 것이었다면 지금은 낙하산 사장과 권력의 결탁·야합 성격이 강해진 것이다. 우리는 지난주 MBC ‘뉴스데스크’에서 그 가공스럽고 극단적인 실제 사례에 맞닥뜨렸다. 지난 17일 권재홍 기존 앵커(보도본부장)를 대신해 임시 앵커를 맡은 정연국 앵커는 “어젯밤 권재홍 앵커가 뉴스데스크 진행을 마치고 퇴근 중 노조원들의 퇴근 저지를 받는 과정에서 신체 일부에 충격을 입어 당분간 방송 진행을 할 수 없게 됐다”고 밝혔다. 이어 배현진 아나운서는 “권 본부장이 20여분간 노조원들에게 둘러싸인 채 옴짝달싹하지 못하는 상황을 겪어야 했다”고 상보를 전했다. 권 앵커의 부상 소식을 톱뉴스로 다루면서 노조원들이 폭력을 행사했다는 인상을 준 것이다. 그러나 노조가 그날 상황을 담은 동영상을 공개하며 신체 접촉 사실을 전면 부인하자 회사 측은 말을 바꿨다. “권 앵커가 정신적 충격으로 인한 두통과 탈진으로 치료 중”이란 것이다. 


이런 보도행태는 광주시민을 폭도로 규정한 옛날 방송의 그림자를 감지하게 하기에 모자람이 없다. 필요하다면 공공 이슈를 다루는 ‘뉴스데스크’마저 사유화해 국민을 상대로 노조원들을 ‘폭도’ 비슷한 존재로 모는 왜곡보도조차 거리낌없는 이들을 도대체 무엇이라 규정해야 할까.

Related Posts Plugin for WordPress, 

Blogger...
Posted by KHross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문영 2012.06.27 16:2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정권들어 군사정권이 다시탄생것과 다를바없다. 모든것을 막무가네식으로 짓밟아버리는 만행을 날이면 날마다 자행하고있으니 이게 어디 민주 민민정권이란 말인가~! 아 개탄스럽고 통칸할 일이다

  2. Favicon of http://oh490325@naver.com 오종배 2012.09.04 09:5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재철아 재철아 자식을 위해 물러나던지 자결하라 후세 역사가들이 너를 무었으로 평가하겠느나 재철아 너가하는것은 로맨스고 남이 하는것은불륜이냐 가정파개범을 어치할꼬 너를 하수인을 내려 보낸 이가도 생각을 해야지 안그래 재철아 너 같은 이가 공직에 있으니 성 범재자가 활보 하는거야 우리나라 권력도 참 이상하지 너 같은 이를 그대로 두니 말이야 그러나 이해는가지 푸른집에서 옹호를 하니말이야언재츰 서초동 나리들이 제대로 국민들에게 대접을 받을까 그러나 나리들 전부가 다 그런것은 아니지요 일부나리들이 전체를 망신 시킨것이겠지요 이기간이 끝나면 몽탕 싸가지고 외국으로 색기들과 도망 가겠지 정말 우리나라는 언제쯤 정신문화가 선진국이 될까요 지나치게 경재을 중시하다보니 황금 만능주의가 팽배하여 모든것이 돈으로만 생각하니 정신은 피패하고 나약하며 사회는 상막하게 되여가고 있음을 통탄할수 밖에 우리 다 같이 노력하여 세로운 세상을 만들어 찬란한 우리민족 역사와 같이 세계제일의 대한민국을 만들어 갑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