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지하철 노동자들이 위험하다. 지난달 27일 인천지하철 1·2호선을 관리·운영하는 인천교통공사 소속 기관사 최모씨가 급성심근경색으로 숨졌다. 최씨는 오전 근무를 마치고 휴식을 취하려 휴게실로 들어간 뒤 변을 당했다. 지난 3월에는 지하철 전동차를 운행하던 기관사가 온몸이 마비되는 증세를 호소해 구급차에 실려갔다. 조금만 늦었으면 기관사뿐 아니라 지하철 승객 모두 위험에 처할 뻔한 상황이었다. 

경향신문 7일자 보도에 의하면, 인천교통공사 노동자들이 만성적인 과로와 업무 스트레스에 노출돼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인천지하철에서는 올 들어 현장 노동자 3명이 숨지고, 열차 지연사고 2건이 발생했다. 인천교통공사 노조는 인력 부족과 설비 노후를 주요 원인으로 지목한다. 인력 부족은 2016년 인천지하철 2호선이 개통되면서 심각해졌다고 한다. 인천도시철도 운영 인력은 지하철 노선 1㎞당 24명으로 서울지하철 노선(57명)의 절반 수준이다. 기관사 예비율 역시 3.9%에 그쳐 서울지하철 1~4호선(8%)이나 5~8호선(13%)에 크게 못 미친다. 이러다 보니 기관사가 운행 중 응급상황이 벌어져도 대체 인력이 없어 그대로 운행한 사례가 여러 차례 있었다고 한다. 듣기만 해도 아찔하다.  

문제는 인천교통공사의 안이한 상황인식이다. 인천지하철에는 인력 충원이 절대적으로 필요하다. 노조는 지난해 380명의 인력 충원을 요청했지만, 인천시는 20명만을 충원했을 뿐이다. 노조는 지난달에도 기자회견을 통해 적정 인력을 충원해 달라고 재차 요구했다. 그럼에도 공사 측은 기존 인력의 ‘직무 전환’만 강조할 뿐 추가 인력 채용 방안은 내놓지 않고 있다. 이러다가 노동자의 건강권이 위협당하고, 대형 지하철 사고가 발생하지 않는다고 장담할 수 없다. 

도시 지하철은 가장 친숙하고 대중적인 교통수단이다. 지하철의 최우선 덕목은 안전이며, 이를 위한 효율적인 시설관리와 함께 인력 확보가 필수적이다. 특히 시민의 안전과 직결되는 지하철 기관사의 적정 인력 확충은 중요하다. 인천시와 인천교통공사는 재정상의 이유를 들어 인력 충원을 미적대고 있지만, 적정 인력은 지하철 안전 운행 차원에서 반드시 확보돼야 한다. 인천시와 교통공사는 인력 충원을 비롯한 인천지하철 노동조건 개선 대책을 내놓아야 한다. 비용 절감을 이유로 더 큰 화를 부르는 어리석음을 범하지 않기를 바란다.

Related Posts Plugin for WordPress, 

Blogger...
Posted by KHross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