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전직 민정수석실 특별감찰반원의 폭로 사태 파문이 갈수록 커지고 있다. 비리 혐의로 검찰에 복귀 조치된 김모 수사관은 우윤근 주러시아 대사의 채용비리 의혹 관련 첩보보고서를 썼다가 청와대에서 쫓겨났다고 한 데 이어 이번엔 전직 총리, 은행장 등 민간인 정보 수집도 해왔다고 주장했다. 특정 언론을 통해 하루 한 건씩 터뜨리는 식이다. 이에 대해 청와대 측은 매일 이를 해명하기 바쁘다. 민간인 정보 수집에 대해서는 “업무영역을 벗어난 정보는 상부에 보고되기 전 단계에서 걸러지고 폐기된다”고 했다. 우 대사 의혹은 “과거에도 여러 차례 반복 제기된 것으로 박근혜 정부 검찰에서 문제없다고 결론내린 사안”이라고 했다.

우윤근 주러 대사 출국 우윤근 주러시아 대사가 17일 모자를 쓴 채 모스크바행 비행기에 탑승하기 위해 인천공항 출국장을 빠져나가고 있다. 이상훈 선임기자

일견 1년도 넘게 작성한 첩보 때문에 쫓겨났다는 수사관의 주장에 의심이 가는 건 사실이다. 여러 비위 의혹으로 수사받는 처지에서 뒤늦게 청와대를 상대로 폭로전을 펼치는 의도도 진정성이 떨어져 보인다. 그러나 전직 감찰반원의 이런 폭로에 “미꾸라지” 운운하며 인신공격성 막말로 맞대응하는 청와대도 민망하기는 마찬가지다. 공직기강의 중심에 서서 모범을 보여야 할 민정수석실이 되레 진실공방에 휘말려들었으니 입이 열 개여도 할 말이 없을 것이다.

일이 이렇게 된 이상 김 수사관과 청와대 주장을 객관적으로 검증하는 과정은 피할 수 없게 됐다. 김 수사관 주장이 일방적이라 하더라도 청와대 해명에 석연치 않은 구석도 있다. 민간인 정보 수집이 업무 영역에서 벗어나 폐기했다면, 그 다음부터는 하지 못하도록 분명히 지시했어야 하는데 그러지 않았기 때문이다. 우 대사가 1000만원을 받지 않았다면서 7년이 지난 뒤 비서실장을 통해 똑같은 액수를 건넨 경위도 부자연스럽다. 시중에선 이번 일을 놓고 박근혜 정권 시절 ‘정윤회 문건’을 떠올리는 사람이 많다. 전 정권 청와대는 “지라시에나 나오는 얘기”라며 깔아뭉갰다. 지금의 청와대는 달라야 한다. 도대체 청와대에서 무슨 일이 일어났고, 무엇이 문제였는지 자초지종을 시민에게 설명할 필요가 있다.

Related Posts Plugin for WordPress, 

Blogger...
Posted by KHross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