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부가 18일 인천 서구, 영종, 강화 일대에서 발생한 ‘붉은 수돗물’ 사태의 원인에 대한 정부 합동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이번 사건은 인천 서구 공촌정수장이 서울 풍납취수장 대신 인근 수산·남동정수장의 물을 끌어와 공급하는 과정에서 제대로 대응하지 못했기 때문인 것으로 드러났다. 상수도의 공급 경로를 바꿀 때는 오염 가능성이 있는 물을 빼내고 물의 속도를 줄여 관로 내부에 있는 물때가 떨어지지 않도록 해야 하는데 그런 조치를 취하지 않았다는 것이다. 시민이 먹는 물을 이렇게 허술하게 관리했다니 어이가 없다. 

조명래 환경부 장관(왼쪽)과 박남춘 인천시장(왼쪽에서 세번째)이 지난 17일 인천 서구 청라배수지에서 수돗물의 수질현황을 점검하고 있다. 환경부 제공 <연합뉴스>

조사 결과를 보면 인천시는 초동 대처는 물론 사후 대응까지 어느 것 하나 제대로 하지 못했다. 인천시 상수도본부는 연일 붉은 수돗물이 나오는데도 “수질에는 이상이 없다”는 말만 반복했다. 물이 일시적으로 혼탁해졌다가 다시 맑아졌다는 이전 사례만 믿고 일주일 동안 손을 놓은 것이다. 지하관망도 제대로 관리하지 않아 오염된 물을 빼내지 못했다. 심지어 보름이 다 되도록 탁도계가 고장나 있는 것조차 몰랐다. 그 결과 정수 탁도가 먹는 물 수질 기준을 넘은 오염된 물도 일시적으로 시민들에게 공급한 것으로 확인됐다. 조명래 환경부 장관이 “인천시 담당자들은 매뉴얼도 지키지 않았다”며 “거의 100% 인재”라고 비판한 것은 당연하다. 박남춘 인천시장이 전날 인천시의 대응이 안이했다고 사과했지만 이것으로 그칠 상황이 아니다. 조 장관도 “인천시가 충분한 조치를 하지 않으면 감사원 감사를 요청하겠다”고 말했다. 인천시는 오는 22일부터 시작해 29일까지 전 지역에 깨끗한 물을 공급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나 완전히 정상화하려면 한 달 정도가 더 걸릴 것이라고 한다. 당장 시민 1만여명이 밥을 해먹기는커녕 제대로 씻지도 못하고 있다. 빵과 우유로 급식을 대체하는 학교가 150여곳이나 되며, 생수로 샤워하는 주민도 많다. 깨끗한 수돗물 공급은 정부와 지방자치단체의 기본적 책무다. 정부와 인천시는 최대한 일찍 원상 복구해야 한다. 그리고 20일 동안 원인조차 파악하지 못한 물관리 시스템 전반을 혁신해야 한다. 정수장뿐 아니라 급수와 배수관망까지 총망라해 관리하는 시스템을 새로 마련하고, 상수관도 제대로 정비해야 한다. 오염된 수돗물 공급은 인천만의 문제가 아닐 수도 있다. 정부는 경각심을 갖고 전국적으로 수질 관리 실태를 점검한 뒤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

Related Posts Plugin for WordPress, 

Blogger...
Posted by KHross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