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호복과 마스크를 착용한 의료진이 19일 오후 대구 삼덕동 경북대병원으로 이송된 코로나19 의심환자를 음압캐리어를 이용해 선별진료소로 옮기고 있다. 이날 대구·경북 지역에서는 코로나19 추가 확진자가 18명이나 발생했다. 대구 _ 이상훈 선임기자

19일 하루 만에 확진자가 급증하며 국내 코로나19사태가 최대 고비를 맞았다. 이 중 18명의 확진자가 발생한 대구·경북은 지역 전체가 초비상 국면이다. 감염원을 알 수 없는 환자가 늘고, 지역사회 감염 가능성이 짙어지면서, 본격적인 지역 확산 대비책이 시급하다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지역사회 감염이란 외부 유입이 아니라 일상생활을 하다가 감염되는 것을 의미한다. 어디에서건 코로나19 감염을 의심해야 하는 상황이 올 수 있다는 것이다. 코로나19는 초기증상이 감기 등과 비슷해 혼동하기 쉬운 데다, 감염 가능성도 광범해진 만큼 보건당국과 지자체, 의료진, 개별 시민 등 어느 한쪽의 노력만으론 극복할 수 없다. 사회 전체가 총력을 다해야만 이겨낼 수 있다.  

보건당국에 따르면 19일 오후 11시 현재 코로나19 환자가 20명 추가 확진되며, 전체 감염자수는 51명으로 늘었다. 대구·경북에서 18명, 수원에서 확진된 20번째 환자의 초등학생 딸, 서울 성동구에서 70대 확진자 1명이 추가로 확인돼 입원치료 중이다. 20번 환자의 딸은 국내에서 처음 나온 미성년 확진자다. 이제까지 많아야 하루 3~4명이던 추가 확진자가 대폭 늘어난 것은 지난 18일 확진된 대구의 31번째 환자가 경각심 없이 종교시설 예배와 결혼식 참석 등 다중 이용시설에 드나든 탓이다. 이 환자는 의사의 코로나19 검사 권유를 2차례나 거부한 것으로 드러났다. 확산을 막을 수 있는 기회를 놓친 셈이다. 

확진자 숫자가 급증하고 지역사회 감염이 현실화된 지금 확산 방지가 최대 숙제다. 방역당국이 밝힌 대로 입국자 검역과 접촉자 자가격리 등 ‘봉쇄 전략’을 추진하는 동시에 지역사회 감염 대비책 병행이라는 투트랙 정책을 가동해야 한다. 다만 한정된 인력과 자원을 어떻게 효율적으로 사용할 것인지 방역당국과 의료현장이 머리를 맞대고 최선의 방안을 찾아야 할 것이다. 활용 가능한 자원을 총동원하는 것은 물론 병원규모별 역할 분담과 지자체들의 적극적인 공조가 어느 때보다 중요하다. 아울러 면역력이 약한 환자들이 찾는 병원에서의 감염 확산 방지에 총력을 기울여야 한다. 의료진과 구급대원들도 철저한 보호장구를 갖추고 조심할 필요가 있다. 특히 격리시설이 제대로 갖춰지지 않은 1차 병원들에 정확한 가이드라인을 내리고 정부는 긴급예산 투입 등으로 최선을 다해 지원해야 한다. 이와 관련, 정부는 20일 0시부터 해외여행력에 관계없이 의사가 코로나19를 의심할 경우 진단검사를 받을 수 있도록 하고, 확진자의 접촉자 격리해제 기준도 높였다.

지역사회 감염의 가능성이 커진 상황에서 시민의 방역 태세가 그 무엇보다 절실하다. 손 씻기나 기침예절 준수 등 위생을 철저히 하는 것은 기본이고, 병문안 등 불필요한 의료기관 방문을 자제해야 한다. 보건당국은 발열이나 호흡기 증상이 조금이라도 있으면 가급적 공공장소를 피해 집에서 휴식과 치료를 받으라고 권고했다. 의심증상이 있을 경우 질병관리본부 콜센터(1339)나 선별진료소에 우선 문의한 후, 의료기관을 방문해 진료를 받아야 한다.

지금 우리는 바이러스와 목숨을 건 ‘전쟁’을 하고 있다. 바이러스는 우리가 조금이라도 느슨해지면 어김없이 그 틈을 비집고 들어와 공격하고 있다. 과도하게 불안해할 필요는 없지만, 완벽히 극복할 때까지 사회 전체가 긴장을 늦춰선 안된다.

Related Posts Plugin for WordPress, 

Blogger...
Posted by KHross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