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8일 서울 시내의 한 쪽방촌 건물에서 ‘쪽빛마을추진단’ 조끼를 입은 거주민이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방역 활동을 하고 있다. 김기남 기자

코로나19가 확산되면서 국민 안전뿐 아니라 민생 경제가 크게 위협받고 있다. 가게에 손님의 발길이 끊기고 소비가 위축되면서 자영업자와 중소기업의 시름이 깊어가고 있다. 이들뿐 아니다. 경제·사회·문화 등 나라 모든 분야가 비상 상황이다. 보이지 않는 곳에서 코로나19의 직격탄을 맞은 이들이 있다. 노숙인, 쪽방촌·생활시설 거주자 등 취약계층이다. 최근 무료 급식소와 진료소 등이 잇따라 휴업하면서 이들 취약계층의 생계와 건강을 우려하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경향신문의 보도에 따르면, 서울역 인근 등 서울 시내 많은 무료 급식소·진료소가 코로나19의 확산을 우려해 문을 닫았다. 무료 급식소의 경우 서울의 3곳 가운데 2곳이 운영되지 않는다고 한다. 무료 급식소에서 식사를 해결해온 노숙인·독거노인들은 끼니를 거르거나 새로운 급식소를 찾아 전전하고 있다. 복지시설이나 장애시설에는 ‘외부인 출입자제’ 조치로 자원봉사자들의 발길조차 끊어졌다. 대학이나 병원에서 운영하는 의료봉사도 취소되거나 무기연기되면서 취약계층의 위생도 우려되는 상황이다. 

코로나19사태가 한 달을 맞으며 장기 국면에 돌입했다. 사회적 약자는 감염병 유행과 같은 위기에 가장 취약하다. 방역을 이유로 약자들을 건강과 생계 지원의 사각지대로 내몰아서는 안된다. 일부 지방자치단체가 나서 도시락·마스크 등을 제공하고 있다지만 상황은 점점 나빠지고 있다. 정부는 취약계층에 대한 예산과 인력 지원을 서둘러야 한다.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배려와 나눔의 공동체정신이다. 시민 각자가 나서 어려운 이웃이 있는지 살피고 도움의 손길을 건네야 한다.

Related Posts Plugin for WordPress, 

Blogger...
Posted by KHross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