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두환 전 대통령이 5·18민주화운동 당시 계엄군이 시민들에게 발포 직전 헬기를 타고 광주에 내려와 회의를 주재했다는 의혹이 새롭게 제기됐다. 5·18 당시 주한미군 정보요원 출신 김용장씨는 13일 기자회견을 열어 “이때 사살 명령을 내린 것으로 추정된다”고 했다. 그간 여러 의혹은 많았지만, 5·18 집단발포 책임자로 전 전 대통령을 지목한 증언이 나온 것은 처음이다. 그는 “일명 ‘편의대’라 불리며 시민행세를 했던 사복군인들이 존재했다”며 “5월20일 ‘성남에서 C-130 수송기를 타고 온 30~40명이 K57 광주비행장 격납고에 주둔하면서 민간인 버스를 타고 광주 시내로 침투했다’는 첩보를 입수하고 직접 격납고로 찾아가 제 눈으로 재차 확인했다”고도 했다. 충격적인 내용이다. 국방부는 이런 증언에 대해 “앞으로 진상규명조사위에서 사실 여부를 확인할 수 있을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김용민의 그림마당]2019년5월14일 (출처:경향신문DB)

그러나 진상조사위는 지난해 9월 특별법 시행 이후 8개월째 가동조차 못한 채 표류 중이다. 자유한국당이 지난 2월 그들이 추천한 진상조사위원 2명을 재추천해달라는 문재인 대통령의 요구를 거부한 채 요지부동이기 때문이다. 5·18민주화운동은 올해로 39돌을 맞지만 상당 부분 의혹이 해소되지 않은 채 미완으로 남아 있다. 집단발포 책임자, 헬기 기총사격 여부, 계엄군 성폭행, 보안사 5·18 왜곡 및 조작 경위까지 한두 가지가 아니다. 최근엔 당시 계엄군이 공군 수송기로 ‘시체’를 옮겼다는 군 기록이 발견돼 계엄군에 희생된 민간인 시신을 빼돌린 것 아니냐는 의혹이 추가됐다. 의혹이 눈덩이처럼 불어나는데도 진상조사위 구성을 외면하는 한국당은 도대체 진실 규명 의지가 있는지 묻지 않을 수 없다.

‘5·18 망언’ 징계도 유야무야 상태다. 한국당은 지난 2월 “5·18은 폭동”이라고 주장한 이종명 의원을 제명키로 했지만 이를 확정하기 위한 의원총회는 이제껏 열지 않고 있다. 김순례·김진태 의원도 질질 끌다 솜방망이 징계로 마무리지었다. 국회 윤리위 차원의 징계도 윤리심사자문위 구성 문제에 막혀 한발짝도 나가지 못하고 있다.

이런 마당에 황교안 한국당 대표가 18일 광주에서 열리는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한다고 한다. 황 대표는 지난 3일 전국 장외투쟁의 일환으로 광주를 찾았다가 시민들의 거센 항의와 물세례를 받은 바 있다. 그때와 달라진 건 아무것도 없다. 한국당은 5·18에 대해 사죄하지도 않고, 진상 규명도 무성의로 일관하고 있다. 되레 아픔을 방치하고 상처를 덧내고 있다. 이러고 무슨 낯으로 5·18 묘역을 찾겠다는 것인지 이해하기 어렵다.

Related Posts Plugin for WordPress, 

Blogger...
Posted by KHross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