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전 국무총리가 15일쯤 자유한국당에 입당한다고 한다. 그가 직접 언급하지는 않았지만 당 안팎에선 2월 전당대회 당대표 경선에도 출마할 것으로 보고 있다. 김병준 비대위원장은 “오래전부터 입당을 권유 드렸고, 거기에 대해서 답을 한 것”이라고 했다. 김 위원장이 그간 보수통합을 명분으로 이 사람 저 사람을 접촉하며 몸집 부풀리기에 나서고 있다는 건 잘 알려진 사실이지만, 막상 황 전 총리 영입이 현실화한다고 하니 개탄을 금할 수 없다.

황 전 총리는 박근혜 전 대통령 아래서 법무부 장관과 총리를 지낸 인물로 명실상부한 ‘박근혜 정권의 2인자’였다. 그는 박근혜 정부 시절 국정책임자로 사전에 국정농단을 막지 못했고, 4개월여간 대통령권한대행 재임 중엔 특검 연장을 거부하는 등 되레 이를 덮고 비호하는 데 급급했다. 그가 총리 시절 함께 일했던 일부 장차관들은 블랙리스트·국고 손실 등에 연루돼 지금까지 복역 중이다. 이 때문에 촛불시민들은 그를 박근혜 정부 국정실패의 한 축이자 공동 책임자로 지목했다. 한데도 그는 동반 책임을 지기는커녕 이제껏 진솔한 사과 한마디 없었다. 황 전 총리가 정당에 들어가든, 정치활동을 하든 그것은 전적으로 개인의 자유다. 하지만 그가 정치를 하려면 과거 자신이 한 일에 대해 분명한 입장을 밝혀야 할 책임과 의무가 있다. 한국당을 제외한 여야 4당에서는 “국정농단 사태의 종범으로 처절한 반성과 사과가 우선 돼야 한다”고 일제히 비판했다. 그게 당연한 도의다.

[김용민의 그림마당]2019년 1월 14일 (출처:경향신문DB)

이해할 수 없는 건 한국당 지도부의 처사다. 황 전 총리는 친박계의 지지를 받고 있다. 한데 한국당 혁신위는 2017년 10월 “국정운영 실패에 대한 정치적 책임을 물어야 한다”면서 박 전 대통령과 친박계 핵심인 서청원·최경환 의원의 탈당을 권유했다. 이후로도 한국당은 보수의 가치를 담아내는 정당이 되겠다며 여러 쇄신책을 내놓고 있다. 그런 당이 보수층의 주목을 받는다고 해서 난데없이 ‘탄핵 총리’를 당의 간판으로 끌어들이겠다고 한다. 누가 봐도 자기 모순이다. 오로지 ‘반문 연대’의 세를 키우기 위해선 누구든 상관없다는 식의 영입은 보수 재탄생을 바라는 시민의 기대와도 거리가 멀다. 대통령과 여당 지지율이 떨어지는데도 한국당 지지율이 제자리걸음을 하고 있는 건 아직 그 당의 변화가 시민 눈높이에 미치지 못하기 때문일 것이다. 그런데 한국당은 ‘도로 새누리당’으로 가려 하고 있다.

Related Posts Plugin for WordPress, 

Blogger...
Posted by KHross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