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인적인 폭염이 장기화하면서 정부가 적극 대응에 나서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은 23일 청와대에서 수석·보좌관 회의를 열고 범정부 차원에서 폭염 상황을 점검하고 대책을 마련하라고 지시했다. 앞서 행정안전부는 폭염을 자연재난에 포함시키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국회에 계류 중인 ‘재난 및 안전관리 기본법’을 개정할 때 이 안이 관철되도록 노력하겠다는 것이다. 지난해까지만 해도 폭염을 재난으로 관리하기를 주저했던 정부가 입장을 바꾼 것은 최근 폭염 피해가 속출하면서 적극적인 대처가 필요해졌기 때문이다. 옳은 결정이다.

경포해수욕장의 낮과 밤…경북 경산 39.9도 23일 오후 강원도 강릉 경포해수욕장은 피서객들이 뙤약볕을 피해 발걸음을 줄여 한산했다(위 사진). 피서객들로 모래밭이 붐비던 전날 새벽 풍경과 대비된다(아래). 24절기 중 연중 가장 덥다는 ‘대서’인 이날 오전, 강릉은 아침 최저기온이 31.0도였다. 1907년 기상관측이 시작된 이래 111년 만에 ‘가장 높은 최저기온’이었다. 서울의 아침 최저기온도 29.2도로, 역시 서울 최저기온으로는 관측 이래 가장 높았다. 기상청은 제10호 태풍 ‘암필’이 보내온 구름이 하늘을 덮으면서 밤사이 열이 빠져나가는 ‘복사냉각’이 이뤄지지 않았고, 이 때문에 낮 동안 달궈진 공기가 밤에도 식지 않은 것으로 분석했다. 낮에도 폭염이 계속돼 기상청 무인장비 측정값으로 이날 한때 경산 하양이 39.9도까지 올라가 1942년 대구의 40도 이래 두 번째 고온을 기록했다. 연합뉴스

올해 폭염은 매일 기록을 경신하며 위세를 더해가고 있다. 지난 22일 서울의 낮 최고기온은 38.0도까지 치솟았다. 최근 30년간 서울의 7월 기온으로는 3번째로 높다. 23일 최저기온은 29.2도로, 111년 관측 역사상 최고 수치를 기록했다. 지난 11일 장마 직후 시작된 폭염이 열흘 넘게 계속되면서 무더위가 맹위를 떨친 1994년 7월의 폭염일수(최고기온 33도 이상인 날)를 갈아치울 태세다. 온열질환자는 1000여명에 달하고, 사망자도 10명을 넘어섰다. 더 큰 문제는 폭염이 장기화되고 있다는 점이다. 기상청은 8월 초까지 현재와 같은 살인적인 더위가 계속 이어질 것으로 전망했다.

폭염은 가까운 미래에 가장 우려되는 재난 가운데 하나로 꼽힌다. 지금처럼 더워지면 2050년대에는 해마다 폭염으로 165명이 숨질 것이라는 연구결과도 있다. 정부가 폭염 대책에 발 벗고 나서야 하는 이유다. 현재 폭염이 ‘자연재난’에서 빠져 있어 폭염 대처 매뉴얼도 마련돼 있지 않다. 법제화를 서둘러야 한다. 그렇다고 국회 입법과정만 지켜보기에는 현재 상황이 너무 엄혹하다. 정부가 부처 합동으로 대책을 마련하고 있다고 하지만, 사각지대가 발생하지 않도록 세심한 주의가 필요하다. 독거노인·농민·어린이 등 취약계층에 대한 보호 시스템은 더욱 강화해야 한다. 쪽방, 지하 생활자 등 에너지 빈곤층이 전력 공급에서 소외받지 않도록 철저한 배려가 필요하다.

폭염 피해 방지를 위한 단기 대책과 함께 기후변화의 주범인 온실가스를 줄이는 노력도 가속화해야 한다. 한국은 1인당 온실가스 배출량이 2015년 기준으로 세계 6위이며, 배출량 증가율은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 가운데 최고 수준이다. 화석연료를 줄이고 난개발을 자제하는 등 산업 정책의 변화가 필요하다. 민간에서도 승용차 이용을 자제하고 자전거 타기를 생활화하는 등 친환경 문화를 만들어가야 한다. 폭염 피해는 개인 차원에서 감당할 수는 없다. 그러나 국가와 국민이 노력하면 줄일 수 있다.

 

Related Posts Plugin for WordPress, 

Blogger...
Posted by KHross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