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검찰개혁 문제로 서초로가 수백만으로 북적댑니다. 검찰 왕국 하루 이틀 보는 거 아니지만 해도 해도 너무하니 국민 정서를 건드린 거죠. 세종로도 왁자했습니다. 모 종교단체가 신도를 포함한 여러 사람들을 열심히 실어 날랐다는데, 도대체 누구를 섬기려고 그리 애면글면 애쓰는지 알 듯 모를 듯도 합니다. 누구 총알이 더 많고 누구 의지가 먼저 꺾일지는 몇 년 전 겨울 촛불을 보면 곧 알겠죠. 아직 가을인데요.

성경에서는 권력과 재물을 탐하지 말라 합니다. 대부분의 종교가 항상 그 둘을 멀리하라 가르칩니다. 관직을 가진 자도 이를 경계하라는 유명한 시조가 전해집니다. “굼벵이 매미 되어 날개 돋쳐 날아올라/ 높디높은 나무서 소리가 좋거니와/ 그 위에 거미줄 있으니 그를 조심하여라.” 하지만 알면서도 걸려드는 게 사람입니다. ‘하늘만 보고 다니는 사람은 개천에 빠진다’는 속담이 있습니다. ‘아, 저 예쁜 달! 별은 내 가슴에!’ 가지고 싶어 입 벌리고 우러러 걷습니다. 그러다 좁은 다리서 헛디뎌 더러운 개천 물에 풍덩! 이 속담이 뜻하는 바는, 높은 권력과 거기서 뚝 떨어질 떡고물만 바라다가는 개천, 거지들 모여 사는 그곳, 그 시궁창 만신창 신세가 된다는 것입니다. ‘검찰’이란 단어에는 살필 찰(察)이 들어있습니다. 무엇을 어디를 살핀다는 걸까요? 하늘의 안색과 떡집 분위기를 살피라는 뜻일까요? 종교인이 마땅히 섬기고 사랑해야 할 것은 자신이 믿는 신과 그 신이 사랑한 세상입니다. 그런데 자기 신과 우상 사이에 양다리 걸치며 ‘신의 자식’만 더욱 사랑한다면요?

저 혼자 의지만으로 중독에서 결코 못 헤어나듯, 복잡 끈끈하게 얽힌 조직 또한 마찬가지입니다. 알아서 지켜내겠노라 발버둥 치다 제 스스로 거미줄 친친 감싸면 어찌 되겠습니까. 떼어주겠노라 앞에 사람 왔으니 좀 가만있어 봐요. 그만 날고 싶지 않으면.

<김승용 <우리말 절대지식> 저자>

Related Posts Plugin for WordPress, 

Blogger...
Posted by KHross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