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최근 경기도의 한 김밥집에서 발생한 집단 식중독 사태는 생명까지 위협하는 식중독균의 위험성을 다시 한번 알려주는 계기가 되었다. 식약처 조사 결과 이번 사태의 주요 원인은 닭이나 오리 등 가금류를 비롯해 돼지 등의 장에 기생하는 살모넬라균이었는데, 이 균에 오염된 달걀이나 고기, 유제품 등을 먹으면 12~24시간 정도 지나 심한 복통, 설사, 구토, 발열, 오한 등 증상이 나타나고 심한 경우 사망에도 이를 수 있다고 한다.

추석명절의 메인 요리인 전 등의 주요 재료가 달걀과 각종 육류라는 점과 지난 5년간 식중독의 67%가 9월에 발생했다는 식약처 통계는 명절을 전후해 우리에게 식중독에 더욱 주의해야 한다는 메시지를 전해준다. 이러한 식중독을 예방하기 위한 주의점은 어떤 것들이 있을까?

첫 번째, 음식 재료를 만진 후에는 비누를 이용해 흐르는 물에 30초 이상 손을 씻어야 한다. 특히 달걀은 수란관을 통해 항문까지 나오는 경로에서 살모넬라균이 분변과 함께 묻어 있는 경우가 많으므로 위생장갑 착용 후 만져야 한다.

두 번째, 익혀먹기, 끓여먹기를 생활화한다. 살모넬라균은 가열하면 사멸되기 때문에 육류는 중심온도가 75도보다 높고, 어패류는 85도보다 높은 상태여서 1분 이상 가열해 요리 후 섭취해야 한다.

세 번째, 칼과 도마는 완제품용, 가공식품용, 채소용, 육류용, 어류용으로 구분해 사용한다. 구분 사용이 어려운 경우에는 반드시 요리 중간중간에 칼과 도마를 세척해 주어야 한다. 날씨가 선선해지면서 식품관리에 소홀해지는 계절이다. 철저한 식중독 예방으로 사랑하는 가족들의 건강을 지키자.

김기홍 농협중앙교육원 교수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