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양원·요양병원 등 노인 관련 시설은 거동이 불편하거나 치매환자 등 자력으로 피난이 곤란한 다수의 어르신들이 수용되어 있다. 그 때문에 화재가 일어났을 때 급격한 연소와 다량의 유독가스 발생으로 인해 대형사고로 이어질 수 있는 취약성이 내재되어 있다.

또한 침상 이동이 원활하지 않고 출입문에 잠금장치가 되어 있는 것도 구조의 어려움으로 작용한다. 야간시간대에 병실 당직인원이 소수여서 다수의 환자를 안전한 곳으로 신속히 피신시키는 데에도 한계가 있다. 따라서 이들 시설에서 화재가 발생하면 대규모 인명피해가 생길 우려가 매우 높아 관계자에 의한 신속한 인명대피와 초기 화재 진압이 매우 중요하다.

이들 시설에서는 화재 시 119 신고, 인명대피, 초기 소화 등 관계자 개인별로 부여된 임무가 원활히 수행될 수 있도록 종사원 주·야간 근무여건을 반영한 자위소방대를 편성하고 반복적인 교육훈련을 실시해야 한다.

또 평소 소화기 등 소방시설 사용법을 숙지하고 소방시설이나 비상구 등 피난·방화시설의 유지관리에 철저해야 하며 취사, 난방 등 화기 취급 시 위험요소는 없는지도 꼭 살펴야 한다.

아울러 층별로 소방시설 등 위치도와 대피 안내도를 비치하고, 환자의 현실적인 대피동선을 확보해야 한다.

층별로 요양실을 배치할 때 재실자별 대피능력을 감안해야 하며, 어르신들이 신속히 화재현장에서 탈출할 수 있도록 경사로나 미끄럼대 등 피난설비를 설치하는 등 시설물에 대한 안전환경 조성에도 최선을 다해야 한다.

<김용호 | 여수소방서장>

 

Related Posts Plugin for WordPress, 

Blogger...
Posted by KHross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