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의 미래를 책임질 새 지도부를 뽑는 전당대회가 막장으로 치닫고 있다. 한국 정치사에서 유례를 찾기 힘든 망발과 반민주의 퇴행이 난무하는 난장의 전대가 연출되고 있다. 제1야당의 전대가 태극기부대를 위시한 극우 세력의 놀이터로 전락한 꼴이다. 지난 18일 대구·경북 합동연설회장 역시 ‘5·18 망언’ 당사자인 김진태 의원을 지지하는 태극기부대가 판을 쳤다.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에게는 “빨갱이” “너네 당으로 가라”는 고함과 욕설이 빗발쳤다. ‘5·18 망언’ 사과와 징계 조치에 반발한 것이다. 이들은 ‘박근혜 극복론’을 펴는 오세훈 후보, 5·18 망언을 공개 비판한 권영진 대구시장 등에도 막말을 퍼부었다. 연설회장에서는 ‘탄핵 부역자 나가라’ ‘문재인 탄핵’ 등의 구호가 물결쳤다. 표심을 노린 당권 주자들의 부추김이 상승 작용을 일으키면서 갈수록 극단의 우경화 목소리가 전대를 휩쓸고 있다.

자유한국당 2·27 전당대회 당권 주자인 오세훈·김진태·황교안 후보가 17일 서울 금천구 호서대 벤처타워에서 개최된 유튜브 토론회에서 손을 맞잡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자유한국당 제공

당 대표 연설회에서는 5·18 망언을 성찰하는 발언은 하나도 나오지 않았다. 전대 분위기를 지배하고 있는 태극기부대 눈치를 보고, 외려 당 대표 후보들은 앞다퉈 색깔론과 ‘박정희 향수’를 자극하며 동조했다. 한국당의 퇴행적 우경화가 단순히 태극기부대에 국한해 벌어지고 있는 게 아니다. 5·18 망언도 문제지만, 당 지도부의 어이없는 대처가 결과적으로 극우 목소리를 키우고, 당이 ‘태극기세력’에 포획되는 걸 자초했다. 당 밖의 국민이 아니라 당내 일부 극렬 지지세력에 기대고 있기 때문에 갈수록 역사적 퇴행과 극우정치로 빠지게 되는 것이다.

김준교 청년최고위원 후보는 이날 연설회에서 “저딴 게 무슨 대통령” “짐승만도 못한 종북 주사파 정권” “문재인 민족 반역자 처단” 같은 막말을 쏟아냈다. 공당의 전대 연설회에서 이런 망발과 반헌법적 발언이 나오고, 이게 환호를 받는 것이 한국당의 자화상이다. 극우의 망동을 제어하고 통제할 자정 기능, 리더십도 무너진 상태다. “일부 이상한 모습”(나경원 원내대표)이라고 치부하는 걸 보니 아예 문제의식조차 없다. 김병준 비대위체제에서 ‘박근혜 청산’도, 보수 혁신도, 인적 청산도 실패하면서 극우 세력의 준동은 예고된 결과다. ‘박근혜 옥중정치’에 휘둘리는 것도 마찬가지다. 이번 전대 양상은 한국당이 태극기세력으로 대표되는 강성보수에 사로잡혀 극우로 회귀하고 있음을 여실히 보여주고 있다. 극우에 이끌려서는 한국당은 절대 바뀔 수 없다.

 

Related Posts Plugin for WordPress, 

Blogger...
Posted by KHross

댓글을 달아 주세요

새 지도부를 뽑는 자유한국당 전당대회 레이스가 본격화됐지만 갈수록 극우 깃발만 펄럭이는 ‘퇴행’으로 치닫고 있다. 한국당은 14일 대전 합동연설회를 시작으로 15일 당 대표 후보들의 첫 TV토론회에 이어 17일 인터넷 토론회를 개최했다. 오늘은 전대 승부처로 지목되는 대구·경북 합동연설회가 열린다. 연설회와 토론회에선 당의 비전과 정책 대안을 내건 건강한 경쟁은 찾을 길이 없다. 대신 철지난 색깔론을 위시한 이념 공방과, 전대 투표권을 쥔 책임당원의 다수를 차지한 극우 표심을 향한 선명성 다툼이 갈수록 태산이다. 당 재건을 위한 보수 혁신과 정책 경쟁이 사라진 전대 마당은 극우 세력의 잔치판이 되고 있다. 연설회나 장외집회 등에는 어김없이 태극기부대 깃발이 물결치고, 이들 표를 구걸하는 전대 주자들의 낯뜨거운 구애전만 넘쳐난다.

자유한국당 당대표 선거에 출마한 황교안, 오세훈, 김진태 후보가 14일 대전 한밭체육관에서 열린 충청,호남권 합동연설회에 참석해 당원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김영민 기자

보수정당의 미래를 다투는 전대가 ‘누가 탄핵 대통령을 외면하지 않았느냐’는 어이없는 논란으로 처음부터 발목이 잡히더니, 극우 세력을 의식한 5·18민주화운동 모독 발언이 터지면서 완전히 길을 잃은 꼴이다. 옥중의 ‘탄핵 대통령’이 전대의 화두가 되고, ‘5·18망언’ 당사자들이 전대 주자가 되어 이를 활용해 극우 세력을 결집시키는 작태가 벌어지고 있는 게 한국당의 현주소다. 당초 ‘태극기부대 포용’을 피력했던 오세훈 후보가 뒤늦게 “강성보수로는 안된다”고 외쳐본들 울림이 없기는 마찬가지다. 이른바 ‘배박(背朴)’ 논란에 긍긍하고, ‘5·18망언’마저 애매한 입장으로 극우 세력의 눈치나 보는 황교안 후보의 태도도 전대의 ‘역주행’을 가속시킬 따름이다.

오로지 여권의 잇단 악재의 반사이득으로 상승하던 한국당 지지율도 하락으로 돌아섰다. 5·18망언이 도화선이 되었지만, 이를 계기로 한국당 내 극우 세력의 목소리가 커지면서 중도 성향의 지지자들까지 돌려세운 결과다. 당 대표가 되려는 사람들이 비전이나 정책을 통해 개혁 방향을 제시하고 보수 재건을 모색하는 것이 아니라 오로지 표만을 의식해 ‘5·18망언’마저 옹호하는 극우 세력에 끌려 가고 있다. ‘컨벤션 효과’는커녕 마지막 남은 기대마저 저버리는 일이다. 오죽하면 한국당 내부(장제원 의원)에서 이런 통탄이 나왔을까 싶다. “끊임없는 보수 혁신과 개혁을 통한 외연 확대도 모자랄 판에 퇴행적 급진 우경화 현상은 보수 결집은커녕 보수 환멸을 조장하며 스스로 고립을 자초하는 것이다.”

 

Related Posts Plugin for WordPress, 

Blogger...
Posted by KHross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