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동호흡기증후군(MERS·메르스)'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8.09.11 [사설]‘메르스 교훈’ 무색한 서초구의 감염병센터 설치 반대

국가 공공의료의 중추역할을 하는 보건복지부 산하 국립중앙의료원에 ‘감염병전문센터’를 설치하는 것을 놓고 2022년 의료원 이전 지역인 서울 서초구가 반대하고 나서 논란이 일고 있다. 감염병센터가 들어서면 주민들의 저항에 부딪힐 것이라는 게 서초구청이 반대하는 이유라고 한다. 국내에서 3년 만에 다시 발생한 중동호흡기증후군(MERS·메르스)의 확산을 막기 위해 정부와 의료기관과 지방자치단체, 시민 모두 힘을 합치고 있는 상황에서 서초구청의 태도는 지역이기주의로 비판받을 수 있다.

정부는 2015년 ‘메르스사태’를 계기로 지난해 2월 국립의료원을 중앙감염병원으로 지정했다. 중앙감염병원은 메르스 등 신종 감염병, 고위험 감염병 환자 등의 진단·치료·검사를 담당한다. 또 질병관리본부와 함께 감염병 관련 연구, 교육 훈련 등의 역할도 맡는다. 중앙감염병원이 제 역할을 하기 위해서는 100개 이상의 격리병상과 수술실, 검사실 등을 갖춘 감염병센터가 필수적이다. 서울 서초구 원지동으로 이전하는 국립의료원에 감염병센터를 설치하기 위해서는 추가부지를 확보해야 하는데 이를 위한 도시관리계획 변경권은 서초구청장에게 있다. 하지만 서초구는 최근 복지부·서울시와의 회의에서 반대 의사를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중동호흡기증후군(MERS·메르스) 환자가 3년여 만에 발생한 가운데 10일 오전 인천공항 제2여객터미널 입국장에서 검역 직원이 열화상감지카메라로 입국자들의 발열 여부를 확인하고 있다. 쿠웨이트에서 돌아온 뒤 감염이 확인된 1명 외에 이날까지 의심환자들 중 감염 확진을 받은 사람은 없다. 김영민 기자

현재 서울 을지로에 있는 국립의료원의 원지동 이전은 2003년부터 서초구의 숙원사업이었다. 2001년 서울시가 원지동에 서울추모공원을 만들기로 하자 지역 주민들이 반대했고 그 보상책으로 국립의료원 유치가 제시된 것이다. 국립의료원이 옮겨간다고 하자 서울 도심 자치구들은 도심권 보건의료에 공백이 생긴다며 반발했다. 그러나 서초구청은 경부고속도로에 인접한 원지동에 국립의료원이 들어서면 국가의 중앙병원으로 국가 재난 대응과 공공의료 지원 등에 큰 도움이 된다며 유치를 강력히 추진했다. 결국 복지부와 서울시, 지역구 국회의원까지 중재에 나서 2014년 기존 국립의료원 자리에 서울의료원 분원을 세우기로 하면서 이전이 최종 결정났다. 이 결정에 서초구도 크게 환영한 것은 물론이다.

서초구는 대형 종합병원, 그것도 국가기간 의료기관 유치가 지역 발전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보고 10년 넘게 요구해 왔다. 그런데 국립의료원은 들어오되 감염병센터는 안된다는 것은 자기들의 이익만 챙기겠다는 주장과 다름없다. 국립의료원의 중앙감염병원 지정은 전 국민을 공포에 떨게 한 메르스사태를 되풀이하지 말자는 국민들의 염원으로 이뤄진 것이다. 서초구는 이런 국민들을 실망시키지 말고 감염병센터 설립에 전향적인 자세를 보여야 할 것이다.

Related Posts Plugin for WordPress, 

Blogger...
Posted by KHross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