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지봉투 안 총탄 1발'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9.09.04 [사설]주일 한국대사관에 총탄·협박장, 명백한 테러행위다

일본 도쿄 주재 한국대사관에 지난달 27일 총탄과 협박문이 배달된 것으로 확인됐다. 아사히신문과 대사관 등에 따르면 이날 배달된 편지봉투 안에는 총탄 1발이 들어 있었고, 1장짜리 편지에 ‘라이플(소총)을 몇 정이나 가지고 있고 한국인을 노리고 있다’ ‘한국인은 나가라’ 등 협박문구가 적혀 있던 것으로 알려졌다. 그간 일본 우익 세력 등이 주일 한국공관에 항의문이나 오물 상자를 보낸 적은 있지만, 총탄이 배달된 것은 전례가 없다. 지난 1일에는 주일 한국대사관의 우편함을 파손한 혐의로 우익단체 간부가 현지 경찰에 체포되기도 했다.

한·일관계가 극도로 악화되면서 상대국 공관을 겨냥해 항의시위 등이 벌어지곤 한다. 지난 7월 부산 소재 일본영사관에서 청년들이 일본의 경제보복에 항의하는 기습시위를 벌였고, 서울의 일본대사관에도 대학생들이 항의서한을 전달하려다 경찰에 제지당하는 일이 있었다. 하지만 항의행동과 ‘총탄 편지’는 경우가 다르다. 대사관에 총탄을 보내고, ‘소총으로 한국인을 노린다’는 겁박은 그 자체가 한국과 재일한국인들을 겨냥한 테러행위나 다름없다. 강력한 유감을 표명한다.

최근 일본 사회의 ‘한국 때리기’ 풍조는 위험수위에 달한 듯하다. 마루야마 호다카 일본 중의원 의원의 트위터 망언과 이에 대한 일본 정부의 태도가 이를 시사한다. 마루야마 의원은 지난달 31일 한국 의원들의 독도 방문을 비판하면서 “전쟁으로 되찾을 수밖에 없는 것 아닐까”라고 트위터에 적었다. 그런데도 정부 대변인격인 스가 요시히데 관방장관은 “의원 개인의 발언에 코멘트를 삼가고 싶다”며 수수방관했다. 지난 5월 마루야마 의원이 러시아와 영유권 분쟁 중인 쿠릴 4개 섬을 “전쟁으로 되찾자”고 하자 스가 장관이 “진심으로 유감이다. 정부 입장과 다르다. 본인이 (발언에) 책임져야 한다”고 한 것과는 딴판이다. 일본 정부가 ‘한국 때리기’를 방조하는 듯한 태도를 보이니 한국공관을 겨냥한 공격이나 협박이 잇따르고, 지상파 방송이 “일본 남성도 한국 여성을 때려야 한다”는 막말을 내보내는 것 아닌가.

일본 정부는 이번 사건을 철저히 수사해 재발하지 않도록 해야 한다. 아무리 양국관계가 나쁘다고 해도 상대국을 방문하거나 체류 중인 자국민의 안전이 위협받는 사태가 벌어져선 안된다. 정부도 한국을 찾는 일본인들의 안전에 최선을 다해야 함은 물론이다.

Related Posts Plugin for WordPress, 

Blogger...
Posted by KHross

댓글을 달아 주세요